UPDATED. 2021-03-05 14:44 (금)
국민의힘 "許 시장 세종 통합론은 '기름 안고 불속 뛰어드는 격'"
국민의힘 "許 시장 세종 통합론은 '기름 안고 불속 뛰어드는 격'"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당 "장미빛 청사진으로 시민 호도 말라" 논평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14일 허태정 대전시장의 대전과 세종 통합론을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14일 허태정 대전시장의 대전과 세종 통합론을 비판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허태정 대전시장의 대전·세종 통합 제안을 평가 절하하고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시당은 14일 김태영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세종시의 행정 통합 거부에도 허태정 시장은 경제권 통합이라는 명분으로 세종시에 일방적인 통합론을 제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에서 세종으로 인구와 공공기관이 유출되는 등 세종시는 블랙홀처럼 대전 인프라를 빨아드리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허 시장의 대전·세종 통합론은 한마디로 '기름을 안고 불속으로 뛰어드는 격'으로 치밀한 전략 없이는 위험 천만한 일"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허 시장은 충청권광역생활권이라는 헛된 장미빛 청사진으로 시민을 더 이상 호도하지 말라"며 "대전에 있던 중기부의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도 막아내지 못한 것이 대전 시장의 현실이다. 남의 밥그릇만 쳐다보고 내 밥그릇도 못 지키는 대전시장으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길 바란다"고 쓴소리를 날렸다. 

앞서 허 시장은 전날 가진 신년 브리핑에서 "인구 감소와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고 지역 주도 성장을 하기 위해서는 충청권을 광역생활 경제권으로 통합하고 대전시가 중부권 메갈로폴리스의 거점이자 모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