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8:02 (화)
대전 10만 명당 65명 코로나19 확진…특·광역시 중 최소
대전 10만 명당 65명 코로나19 확진…특·광역시 중 최소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2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개 시도 중 13번째,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적어
서구 33%, 유성구 29%, 동구 15% 순으로 확진자 발생
60대 이상 24%, 50대 21%, 20대 16% 순
대전 코로나19 연령별, 성별 확진자 현황
대전 코로나19 연령별, 성별 확진자 현황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이 인구 10만당 코로나19 확진자가 특·광역시 중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가 코로나19 국내 첫 환자 발생 1년을 맞아 분석한 결과 19일 기준 누적 검사는 16만 1626명으로 이 중 958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12명이 사망했다. 

대전은 인구 10만 명당 64.9명이 발생, 17개 시도 중 13번째, 7개 특·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적었다. 

월별로는 지난해 12월에 35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가장 많고, 지난해 4월 4명이 발생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 코로나19 월별 확진자 발생 현황
대전 코로나19 월별 확진자 발생 현황

자치구별로는 서구가 315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33%로 가장 많고 유성구 274명(29%), 동구 143명(15%), 중구 127명(13%), 대덕구 99명(10%)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232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24%를 차지했으며, 50대 200명(21%), 20대 156명(16%), 40대 144명(15%), 10대 이상 119명(13%), 30대 107명(11%) 순으로 집계됐다. 

감염 경로 불명 확진자는 전체 확진자 958명의 13.6%인 130명으로 나타났으며, 유증상자가 617명, 무증상자는 341명(35.5%)로 분석됐다. 

확진자 주요 증상은 발열(16%), 인후통(13%), 기침(12%), 근육통(11%), 두통(9%), 오한(8%), 후각소실(2%), 미각소실(2%) 등으로 나타났다. 

시와 5개 자치구는 집합금지 위반 18건, 역학조사 방해 14건, 자가격리 위반 10건 등 모두 60건을 적발했다.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2월 21일 대전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11개월이 지났다"며 "지난 1년 동안 일상 생활의 불편함과 경제적 피해를 감내하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시민 의식을 발휘해준 시민께 감사드린다"며 "백신 접종이 마무리될 때까지 긴장감을 갖고 조금만 더 인내하고 끝까지 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