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5:27 (금)
허태정 시장, 박병석 국회의장에 현안 지원 건의
허태정 시장, 박병석 국회의장에 현안 지원 건의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1.2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램 지선 신설, 대전교도소 이전 등 건의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업무 보고를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업무 보고를 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오후 대전을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주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대전형 뉴딜의 본격적인 추진을 통한 디지털 혁신경제 전환과 ‘걷기 좋은 천리 길’을 조성하고, 충청권 메가시티를 중심으로 중부권의 거점 도시로서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할 것을 보고했다.

주요 현안으로는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을 국가 프로젝트로 관리 방안과 함께 충청권 메가시티의 기반이 될 수 있는 광역철도 2단계 건설과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주요 국비사업으로 ▲트램 지선 신설 추진 ▲유성대로~화산교(동서대로) 도로 개설 ▲도안동로 확장공사 ▲대전교도소 이전 ▲혁신도시 조성 및 공공기관 유치 ▲서대전~진주 간 철도 건설 ▲서대전IC~두계3가(국도 4호선) 도로 확장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대전의료원 설립 ▲호남선 고속화 사업 등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올해는 민선 7기의 축적된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대전이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선도하며, 새로운 도약의 성과를 창출해 내야 하는 중요한 한 해”라며 “한국판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과 혁신도시의 새로운 모델 등이 대전에서 제시될 수 있도록 국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해 트램 승인, 혁신도시 지정, 의료원 예타면제 등 의미 있는 일들이 많이 있었다”며 “이제 시작이니 각 사업들의 내실을 채워나가는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