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8:50 (목)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 사볼까?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 사볼까?
  • 박희석 기자
  • 승인 2021.02.16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폐공사, 생태보전 가치 알리기 위해 2017년 이후 매년 2~4종 선봬
23일까지 소백산 ‧ 태백산 ‧ 다도해해상 ‧ 주왕산 4종 예약접수
‘2021년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이미지.[사진=조폐공사 제공]
‘2021년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이미지.[사진=조폐공사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희석 기자] 우리나라 국립공원은 모두 몇 군데나 될까? 설악산, 태백산, 다도해해상 등 아름다우면서도 장엄한 22곳이 현재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있다.
 
조폐공사는 우리나라 자연환경의 아름다움과 생태 보전의 미래가치를 알리기 위해 2017년부터 한국의 국립공원을 주제로 기념주화를 선보이고 있다.

2023년까지 7년에 걸쳐 시리즈로 매년 2~4종을 내놓을 계획이다.

기념주화(동전)는 한국은행이 발행을 허가한 법정화폐(법화)다.

지금까지 발행된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16종이다. 2017년 지리산 북한산을 비롯 ▲2018년 덕유산 무등산 한려해상 ▲2019년 속리산 내장산 경주 ▲2020년 계룡산 월악산 태안해안 한라산 ▲2021년  소백산 태백산 다도해해상 주왕산이다.

주화의 앞면은 각 국립공원의 특성을 담은 경관을, 뒷면은 해당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동‧식물(깃대종)을 주제로 해 우리나라 자연환경의 아름다움을 표현해 생태 보전의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도록 했다.

올해 발행할 4종의 기념주화는 각각 직경 40㎜, 중량 26g이며 소백산·다도해해상은 백동, 태백산·주왕산은 황동 소재로 제조한다.

올해 발행되는 4종의 기념주화는 오는 23일까지 예약 접수를 받는다. 각각 직경 40mm, 중량 26g이며 ▲소백산 다도해해상은 백동 ▲태백산 주왕산은 황동 소재로 제조됐다. 발행량은 화종별 각 7,000개이며, 액면가는 2만원이다.

올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최근 국제 은 가격 상승 등을 감안, 국민 부담 경감과 수집문화 확산을 위해 현용 및 기념주화 소재로 널리 사용돼온 백동과 황동으로 발행된다. 백동 및 황동 재질로 발행된 기념주화중 최초의 채색주화다.

판매가격은 소백산 태백산으로 구성된 A타입과 다도해해상 주왕산으로 구성된 B타입 2종 세트는 각 6만 5000원이며, 4종 세트 전체는 11만 5000원이다.

구매 예약은 전국 NH농협은행과 우리은행 창구 및 홈페이지,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에서 접수한다.

국립공원 기념주화 판매는 선착순이 아닌 추첨식 예약제로, 접수량이 발행량 초과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자가 결정된다.

조폐공사 류병옥 사업처장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동전에 새겨넣은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수집뿐 아니라 투자에도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