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국민의힘 "대전시가 문화유산 앞장서 망가뜨려"
국민의힘 "대전시가 문화유산 앞장서 망가뜨려"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조성사업 비판
"허태정 시장의 역사의식 부재 따지지 않을 수 없어"
옛 충남도청
옛 충남도청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문체부와 충남도의 승인 없이 근대문화유산인 옛 충남도청 내 정원수를 무단 제거한 대전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시당은 17일 '막장으로 치닫는 대전시' 제목의 홍정민 수석 대변인 논평에서 "대전시가 지켜내야 할 문화유산을 시 스스로 앞장서 망가뜨렸다"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옛 충남도청은 대전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근대문화유산으로 대전 시민, 좀 더 가까이는 중구민들의 산 역사로 평가되고 있는 향나무가 있다"며 "문제는 역사적  상징물인 향나무를 비롯해 도청사 울타리를 구성한 나무들이 대전시에 의해 한꺼번에 잘려나갔다"고 질책했다. 

이어 "대전 시민이 대전에 남겨진 역사적 유산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 무엇을 들여도 좋다고 허락한 적이 있는가"라며 "최종 의사결정권자인 허태정 시장의 역사의식 부재를 따지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전시는 소통공간으로 재구성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고 변명하고 있다"며 "하지만 시민과 소통할 공간이 없어서 그 동안 소통이 안된 것도 아닐테고 굳이 여기밖에 공간이 없었던 것도 아닐 것"이라고 따졌다. 

홍 대변인은 "이 일이 시장의 치적을 위해 대전시가 눈감고 귀닫은 거라면 시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 사태에 대해 책임자를 밝혀내고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뉴스핌은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 내 우체국 등 부속건물 등에 대해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조성사업'을 하면서 50년~80년생 향나무 등 100그루가 넘는 정원수를 무단 제거해 폐기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