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대전시, 옛 충남도청 향나무 등 무단 훼손 '사과'
대전시, 옛 충남도청 향나무 등 무단 훼손 '사과'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1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의 일으켜 진심 죄송…문서 처리 미흡"
허태정 시장 "감사위 조사해 위법 사항 발견 시 조치"
이규원 대전시 시민공동체국장이 18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옛 충남도청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과정에서 빚어진 위법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이규원 대전시 시민공동체국장이 18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옛 충남도청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 과정에서 빚어진 위법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에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을 벌이면서 문화체육관광부와 충남도와 충분한 협의 없이 부속동에 대해 리모델링 공사를 하고 향나무를 훼손한데 대해 사과했다. 

이규원 대전시 시민공동체 국장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 국장은 "6월까지는 소유권이 충남도에 있어 충남도청에 요청하자 도가 문체부와 협의하라고 해서 4차례 구두로 협의했지만 결과적으로 문서 처리가 미흡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5일 충남도로부터 공사 중지와 원상 복구 공문을 받았는데 양묘원에 이식한 향나무 44그루를 다시 이식하거나 그에 걸맞는 수종을 보완해 조경 사업을 마무리하려고 한다"며 "충남도와 협의해 원만히 해결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소통협력공간 조성 과정에서 위법 사항이 발견되면 그에 따른 조치를 하라고 시 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지시했다.

시는 지난 해 11월부터 옛 충남도청에 소통협력 공간 조성 사업을 벌이면서 부속동 내부 리모델링 공사와 함께 담장을 철거했다. 이 과정에서 향나무 172그루 중 128그루를 폐기하고 44그루는 시 산하 양묘원에 옮겨 심었다. 

그러나 오는 6월까지 소유주인 충남도와 이후 소유주인 문화체육관광부의 구체적인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충남도와 문체부로부터 공사 중지와 함께 원상 복귀 요청을 받았다.

한편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7일에 이어 18일에도 논평을 내고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에 저지른 행태를 하나씩 살펴보면 대전시민으로서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낯뜨거운 일들이 진행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시가 벌여놓은 이 무지막지한 행위는 법과 규정은 물론 행정기관으로서 갖춰야 할 기본 덕목, 도덕적 가치관 모두를 철저히 저버렸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