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8:02 (화)
연구노조 "중이온가속기, 최대 부실 기초과학 사업 전락"
연구노조 "중이온가속기, 최대 부실 기초과학 사업 전락"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1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내고 "실패 원인에 대한 명확한 규명" 촉구
"반면교사 삼아 기초과학 수준 한 단계 끌어올려야"
대전시 유성구 신동에 추진 중인 중이온 가속기 (사진=기초과학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대전시 유성구 신동에 추진 중인 중이온 가속기 (사진=기초과학연구원 홈페이지 캡처)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전국공공연구노조(위원장 이성우)가 1조 5000억 원이 투입된 중이온가속기 구축사업의 실패 원인을 명확히 밝힐 것을 촉구했다. 

공공연구노조는 18일 성명서를 내고 "2번의 기간 연장과 예산 증액에도 2021년 사업 종료를 앞두고 완공 시기조차 예측이 어렵다는 점검단의 점검 결과가 나왔다"며 "우려했던 대로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은 단군 이래 최대 부실 기초과학 연구개발 사업으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선의 대안을 마련하려면 현재 상황에 대해 명확히 점검하고 진단해야 한다"며 "재추진 계획을 결정하기 전에 현 단계의 수준을 제대로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단이 성취할 수 있는 현실적이고 가능한 수준을 판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과기부는 올해 말 1단계 사업을 완료하고 2단계 사업을 차후에 추진하는 1안과 저에너지 구간과 고에너지 구간을 동시 추진하되 현재 사업을 기간 연장하고 비용을 증액하자는 2안을 제시하며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것처럼 유도하고 있다"며 "지금은 1안과 2안을 결정할 단계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과기부, IBS(기초과학연구원), 가속기 사업단의 책임자들은 부실 구축 사실을 축소 왜곡함으로써 사업이 부실해지고 예산을 낭비하게 만들었다"며 "그간 국민들을 기만해온 사업단 주요 보직자들에게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중이온 가속기 구축 사업의 실패는 대형 국책 연구사업의 실패를 예방할 수 있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며 "이런 치열하고 통렬한 자기반성의 과정을 통해 우리나라 기초과학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가속기사업 총괄점검단은 지난 2일 가속기사업이 고에너지 구간은 시제품 성능 확보도 못하고, 저에너지 구간도 성능 확보가 지연되고 있다며 올해 안에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