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대전시 향나무 무단 훼손 논란 담당 국장 교체
대전시 향나무 무단 훼손 논란 담당 국장 교체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2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 충남도청 향나무 무단 훼손 논란 수습 차원
충남도, 문체부 소통 복원 고육책으로 분석돼
대전시가 22일 일부 국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대전시가 22일 일부 국장급 인사를 단행했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 향나무 무단 훼손과 관련해 담당 국장을 전격 교체했다. 

시는 시민공동체국장에 지용환 건설관리본부장, 인재개발원장에 이규원 시민공동체국장, 건설관리본부장에 김가환 지방부이사관을 각각 전보 인사했다. 
 
시는 이번 인사 배경으로 "민선 7기 후반기 현안 사업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지난 20일 승진한 김가환 청년정책과장 등 전보 대상자들의 의견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옛 충남도청 향나무 무단 훼손과 관련한 논란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한 인사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장동혁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이 22일 오후 허태정 시장과 담당 국장과 과장 등 3명을 검찰에 고발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임 시민공동체국장 인선 이유로 "기획·인사·도시·복지 등 다양한 업무를 두루 섭렵하면서 꼼꼼한 업무 추진력과 관계 기관과의 협업·소통에 탁월하다"며 "최근 불거진 옛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사업 대응의 최적임자"라고 자평했다.

향나무 무단 훼손 사태가 대전시의 공신력을 뒤흔드는 상황에서 옛 충남도청 현 소유주인 충남도와 이후 소유주인 문화체육관광부와의 소통 복원을 통해 이번 사태를 원만하게 해결하려는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