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22 (금)
대전시, 새 공공일자리 추진…6개월간 月 210만원 지급
대전시, 새 공공일자리 추진…6개월간 月 210만원 지급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2.2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1억 들여 '디지털 대전' 등 5124개 일자리 창출
6개월 이상 생활임금 적용
대전시가 오는 2023년까지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대전시가 오는 2023년까지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시가 종전 공공일자리와 달리 6개월 이상 월 평균 210만 원을 지급하는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23일 시에 따르면 대전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난 1년간 실업자가 2000명 증가하고, 자영업자는 6000명 줄었다. 

시는 종전 상·하반기 각 4개월에 월평균 120만원(하루 5시간 근무)을 지급하는 공공근로 사업과 달리 6개월 이상 기간에 월평균 210만원(하루 8시간 근무)을 지급할 방침이다. 

시는 ▲디지털 대전(1160개, 9억 원) ▲촘촘한 돌봄체계(1854개, 105억 원) ▲건강한 대전공동체(2110개, 227억 원)로 나눠 오는 2023년까지 341억 원을 들여 모두 5124개 일자리를 창출할 방침이다. 

디지털 대전은 미래사회 준비를 위한 데이터의 디지털화 사업으로 데이터 청년 인턴십, 교통영상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등의 10개 사업이 추진된다. 

또 촘촘한 돌봄체계는 출산·육아, 아동학대 및 노인 고독사 관련 사회안전망 강화 사업으로 보육매니저, 생명사랑 모니터링단 등 11개 사업이 진행된다. 

건강한 대전공동체는 코로나19 극복 및 시민 생활 밀착형 사업으로 도심 속 푸른 물길 지킴이, 사계절 아름다운 꽃도시 조성 등 16개 사업이 펼쳐진다. 

연도별로는 올해 147억 원을 들여 2413개, 내년 1405개(99억 원), 2023년 1306개(94억 원)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취업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공공근로와 달리 참여 대상을 청년과 신중년 위주로 하고 사업 기간도 6개월 이상, 대전시 생활임금을 적용해 지원한다. 

시는 올해 1회 추경부터 순차적으로 사업비를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현 고용 상황은 매우 심각해 IMF 위기 이후 최악의 상태"라며 "대전형 공공일자리는 일정 기간, 일정 수준의 임금을 지급해 일상 회복의 발판을 마련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