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8:50 (목)
"안심할 수 없어"…천안시, 인구 위기 대응과제 추진
"안심할 수 없어"…천안시, 인구 위기 대응과제 추진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3.0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 창출과 정주 여건 개선 등 101개 과제
천안시가 인구 위기에 대응해 올해 101개 과제를 추진한다.
천안시가 인구 위기에 대응해 올해 101개 과제를 추진한다.

[충청헤럴드 천안=박종명 기자] 충남 천안시는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인구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12월 기준 천안시 주민등록 인구는 전년보다 6550명 증가한 65만8808명이다. 전국적인 저출산 현상과 코로나19 악재로 전년에 비해 출생아 수와 외국인 수가 각각 235명, 1958명 줄었다. 

청년 인구(18세~39세)는 21만 6665명으로 전체 인구의 32.89%(전국12위)를 차지해 서울시, 세종시보다 높은 비율이지만 2018년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평균 연령은 39.5세(전국11위), 지방소멸지수는 1.37로 충남에서 유일하게 보통 수준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천안 인구가 증가한 것은 수도권과 1시간 이내의 편리한 교통, 수도권에 비해 낮은 주택가격, 10여 개의 대학이 자리 잡은 풍부한 교육 여건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러나 출생아 수 감소, 고령화 등 자연적 요인과 천안지역 부동산 규제, 코로나19 등의 사회적 인구 감소 위험 요인이 상존해 있는 상황이다.

시는 이에 따라 ▲저출산·고령화 대응 ▲일자리 강화 ▲생활환경 개선 ▲인구변화 대응 등 4개 부문, 15개 분야, 101개 세부 과제를 추진한다. 

저출산에 대비해 촘촘한 돌봄 여건을 강화하고 7월부터 아빠육아휴직 장려금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고령사회 대응을 위해서는 천안시립노인요양원을 건립하고 통합돌봄천안케어 공동체 운영도 지원한다.

일자리 강화를 위해선 산업·연구·주거·문화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비즈니스 중심 복합공간인 천안 그린스타트업 타운과 함께 오는 2024년까지 북부BIT일반산업단지 등 10개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청년 임대주택 확대, 청년쉐어 하우스 운영 등 살고 싶은 천안 조성을 위한 생활환경 개선 과제도 추진한다.

인구 100만에 대비해 천안형 외곽 순환도로를 개설하고, 자전거 둘레길 100리 조성 사업도 진행한다.

이밖에도 인구구조 변화 대응을 위해 다문화 가족의 정착 지원을 위한 다문화가족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다.

박상돈 시장은 “국가나 지자체가 주도하는 직접적인 출산장려 위주 정책에서 탈피해 일자리 강화, 산업 구조 변화를 통해 누구나 살고 싶은 천안을 만드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