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8:50 (목)
대전시, 8일 3·8민주의거 61주년 기념식
대전시, 8일 3·8민주의거 61주년 기념식
  • 박종명 기자
  • 승인 2021.03.0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른 들풀로 솟아나라’ 주제 보훈처 주관
3⋅8민주의거 61주년 기념식이 오는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다.
3⋅8민주의거 61주년 기념식이 오는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다.

[충청헤럴드 대전=박종명 기자]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3·8민주의거 61주년 기념식이 오는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해 ‘푸른 들풀로 솟아나라’를 주제로 3·8민주의거 참가자, 정부 주요 인사, 학생 등 99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3⋅8민주의거는 대전고, 대전상고(현 우송고), 대전공고, 보문고, 대전여고, 호수돈여고, 대전사범학교 등 대전 지역 7개교 학생들이 벌인 민주적 저항 운동으로 대구의 2·28민주운동, 마산의 3·15의거와 함께 4·19혁명의 도화선이 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돼 2019년부터 첫 정부 기념식으로 격상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4·19혁명의 기폭제가 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든 3·8민주의거를 기억하고, 민주 운동의 역사를 계승·발전시켜나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