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18:50 (목)
대전 중구, 박용래 시인 옛 집터 안내판 설치
대전 중구, 박용래 시인 옛 집터 안내판 설치
  • 박희석 기자
  • 승인 2021.04.06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의 사진, 소개글, 대표시, 연보, QR코드를 포함해 제작
대전 중구 오류동에 설치된 박용래 시인 옛 집터 안내판.[사진= 중구청 제공]
대전 중구 오류동에 설치된 박용래 시인 옛 집터 안내판.[사진= 중구청 제공]

[충청헤럴드 대전=박희석 기자] 대전 중구는 대전을 대표하는 문인 박용래 시인이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살았던 옛 집터 표지석(오류동 149-36 일원) 인근에 안내판과 방향유도판을 설치했다.

안내판에는 시인의 사진, 소개글, 대표시, 연보, QR코드 등이 담겨 있으며 QR코드를 통해 시인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옛 집터 표지석 뒤 벽면 도색 작업을 통해 주변 환경을 쾌적하게 정비했다.

박용갑 청장은“이번 안내판 설치를 계기로 대전 근현대문학의 초석을 다지고 평생 시적인 삶을 살다간 박용래 시인이 더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길 바라며, 앞으로 옛 집터 주위가 시인의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곳으로 거듭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용래 시인은 1925년 충남 논산군 강경읍에서 태어났으며,  오류동 149-3번지는 박용래 시인이 1963년에 마련해 택호를 청시사(靑柿舍)라 짓고 작고할 때까지 거주하던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