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8 14:33 (토)
충남도, 청렴도 1위 무색한 무더기 ‘채용비리’
충남도, 청렴도 1위 무색한 무더기 ‘채용비리’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02.20 16: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위원회 산하기관 채용비리 특별감사…17개 기관서 37건 적발
충남도 감사위원회 감사결과 산하기관의 채용비리 37건이 적발됐다.

국민권익위원회의 ‘2017년 청렴도평가’에서 전국 1위를 달성한 충남도의 노력이 무색하게 됐다. 자체감사에서 산하기관의 채용비리가 무더기로 적발된 것.

20일 충남도 감사위원회에 따르면, 도내 17개 산하기관에 대한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 총 37건이 적발됐다. 수치로만 본다면 기관별 2건 이상이 발생한 셈이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형태가 다양하다. 먼저 자격요건 부적격자를 채용하거나 정해진 응모자격 기준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채용한 사례가 적발됐다. 

특히, 공개채용 심사위원 선정 과정에서 외부전문가를 위촉하지 않거나 내부 관계자를 심의위원으로 내세우는 등 많은 허점이 드러났다. 

충남개발공사와 여성정책개발원은 서류심사 및 면접위원 중 외부전문가를 과반수이상 확보해야 함에도 이를 충족치 못했으며, 충남연구원과 충남역사문화연구원, 백제문화제 추진위원회는 내부 직원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했다.

또 응시자와 친·인척관계에 있는 사람이 인사위원으로 참여하거나 응시자 출신학교 교수가 시험감독자로 임명되는 등 공정성을 저해하는 행태가 만연했다. 

필기시험에서도 문항의 전문성을 검증하지 못하거나, 기출 문제에 대한 보안에서 허점이 드러났다. 충남연구원과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은 공개채용 과정에서 서류심사와 면접심사 최고득점자를 탈락시키기도 했다.

도 산하 기관들의 공개채용 과정에 대한 공정성에 의혹이 짙어질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기관별로는 ▲충남연구원 6건 ▲충남문화재단 4건 ▲충남문화산업진흥원 3건 ▲충남테크노파크 3건 ▲충남경제진흥원 2건 ▲충남평생교육진흥원 2건 ▲충남신용보증재단 2건 ▲충남개발공사 2건 ▲충남여성정책개발원 2건 ▲충남역사문화연구원 2건 ▲충남인재육성재단 2건 ▲천안의료원 2건 ▲백제문화추진위원회 1건 ▲홍성의료원 1건 ▲공주의료원 1건 ▲서산의료원 1건 ▲충남청소년진흥원 1건 등이 적발됐다.

한편 도감사위원회는 이번 감사를 통해 기관경고 3건, 행정상 37건(시정 11, 주의 26), 신분상 15건(경징계 2, 훈·경고 10)의 조치를 각 기관에 통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민정 2018-02-27 07:34:46
인권위는 대체뮐보고1위를 준것인가? 자기입맛에맞으면1위? 역시 정체불명 인권위는 해체가 타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