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7:48 (금)
민주당 “대전시장 예비후보 측근비리 없다"
민주당 “대전시장 예비후보 측근비리 없다"
  • [충청헤럴드=배태호 기자]
  • 승인 2018.04.04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예비후보 중 한 명의 측근 비리 의혹을 정국교 전 국회의원이 제기했으나,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박범계)은 4일 사실이 아닌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날  정 전 의원의 의혹 제기<본보 3월26,30일, 4월1.2.3.4일 보도등>와 관련, “추가적인 객관 자료가 제시되지 않는 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지난 3일 박범계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앞으로 자신이 제기한 측근비리 의혹과 관련해 녹취록을 제출했다. 그러나 녹음파일은 제출하지 않았다.

대전시당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이 제출한 녹취록에는 2명의 남성이 나오는데 이들은 청탁과 관련해 돈이 수수됐다는 취지의 대화를 나눴다. 그러나 자신들은 이와 무관하며 단지 이야기를 들은 것이라는 대화를 나누고 있다.

녹취록에는 청탁자가 누구인지 분명히 기재돼 있으며, 박 위원장 또한 인지하고 있는 사실이라는 것이 대전시당의 설명이다.

판사출신인 박 위원장은 3일 오후 5시쯤 대전시당 당직자가 배석한 자리에서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을 만나 경위를 확인했고, 당사자는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또 녹취록에 등장하는 몇 명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객관적인 사실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해당 인사는 이 녹취록이 나온 배경은 자신을 음해하고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목적이며, 필요하다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뜻도 밝혔다고 한다.

이에 민주당 대전시당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대전시장 경선과 관련,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할 경우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