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특검 수사 대상에 ‘문 대통령 포함’ 시사...특검법안 놓고 진통예상.
홍문표, 특검 수사 대상에 ‘문 대통령 포함’ 시사...특검법안 놓고 진통예상.
  • [충청헤럴드=박상민 기자]
  • 승인 2018.05.15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충남 얘선.홍성)등 당 지도부가 여야가 오는 18일 처리키로 합의한 ‘민주당원 댓글 추천수 조작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수사 대상에 성역이 없다며 수사대상에 문재인 대통령이 포함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수사범위를 더 좁혀야한다고 밝히고 있어, 국회 법사위를 거쳐 본회의 상정에 이르기까지 여야의 입장차로 큰 진통이 예상된다.

여야는 전날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18일 동시 처리하며, 15일부터 경제·민생법안 심사 등 의사일정을 진행한다는 내용의 국회 정상화 합의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충남 얘선.홍성)등 당 지도부가 여야가 오는 18일 처리키로 합의한 ‘민주당원 댓글 추천수 조작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수사 대상에 성역이 없다며 수사대상에 문재인 대통령이 포함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사진=충sbs뉴스.충청헤럴드]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충남 얘선.홍성)등 당 지도부가 여야가 오는 18일 처리키로 합의한 ‘민주당원 댓글 추천수 조작사건’(드루킹 사건) 특검수사 대상에 성역이 없다며 수사대상에 문재인 대통령이 포함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사진=sbs뉴스. 충청헤럴드]

이런 가운데 홍 총장이 특검수사대에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될 수 있음을 시사함으로써 특검수사대상과 기간 등 내용을 둘러싸고 진통이 예상된다.

홍 사무총장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회자의 '문재인 대통령도 수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냐'는 질문에 “그 고리가 어디까지 갔는지, 그걸 바로 밝히기 위해 특검이 만들어 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라든지 청와대 문제가 조금이라도 흔적이 있고, 그리고 의심되는 부분이 있으면 그걸 파헤치지 않고 특검을 하면 아무 의미가 없지 않느냐”고 밝혔다.

앞서 홍 총장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도 유사한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전날 여야 간 합의한 특검법에 대해 “특검이라는 대단원의 막이 열리게 되면 나름대로 파헤칠 수 있는 여러 가지 여건이 조성되리라고 보고 있다”며 “김경수(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에 대해서 (특검법 이름에서)빠진 부분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목엔 들어있지 않지만 실체를 하나하나 연결의 고리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도 파헤치고 또 그 외에 나타나지 않는 현상의 상황들도 지금 제보를 많이 받고 있어 국민의 궁금증을 풀어드릴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할 각오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이날 여야가 통과시키기로 전날 합의한 '민주당원 댓글조작'(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법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나 그 어느 누구도 성역 없이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드루킹 의혹의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자의 불법행위와 검찰·경찰의 수사축소 의혹도 모두 수사대상에 포함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특검법안 명칭에서 대통령과 민주당을 제외한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드루킹 사건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 있는 사람조차 제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민주당이 일찌감치 선 긋기를 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국민 정서나 국민적 합의를 도출해낼 수 없는 정치적인, 선거용으로 담아온 내용은 합리적인 심사를 통해서 걷어낼 것"이라면서 "예결위원들의 추경심사 활동을 전적으로 존중하고 수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국회가 '드루킹 특검법'을 처리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국회가 알아서 할 일"이라며 여야의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특검법 합의에 대한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민주당도 15일 여야가 통과시키기로 합의한 드루킹 사건 특검법안이 자칫 '대선 불복 특검'으로 변질될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 주력했다.

전날 여야 합의 결과 특검법안 명칭에 '대통령', '대선',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등의 표현이 모두 제외되기는 했지만, 특검법안 성안 과정 등에서 새 변수가 등장할 수 있음을 우려한 데 따른 것이다.

일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특검법안 심사가 예정된 가운데 민주당은 당내 율사 출신 의원들을 중심으로 특검법안에 담길 수사범위와 기간, 규모 등 구체적인 협상 조건을 마련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