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충남도당 “민주당, 한국당 도긴개긴”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민주당, 한국당 도긴개긴”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05.1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지역 6.13 지방선거, 재보궐선거 공천 두고 양당 싸잡아 비난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이하 충남도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천안지역 후보자 공천을 두고 싸잡아 비난했다. 양 당 모두 도덕적인 문제점이 있다는 점에서 비슷한 처지라는 것.

충남도당은 16일 논평을 통해 “우리말 중 ‘도긴개긴’이라는 표현이 있다. 이 말의 뜻은 ‘조금 낫고 못한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본질적으로는 비슷비슷하여 견주어 볼 필요가 없음’을 이르는 말”이라며 “요즘 천안지역 6.13 선거 공천결과에 대한 민주당과 한국당 간의 날선 목소리가 딱 이와 같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민주당 소속의 안희정 전 지사의 여비서 성폭행과 내연녀 공천파문으로 사퇴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지역사회를 넘어 전국에 큰 배신감을 줬다”며 “천안시장으로 전략공천 받은 구본영 전 천안시장은 비리혐의로 기소됐으며, 천안갑 이규희 후보는 금품수수행위 및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어 자질 논란으로 뒷말이 무성하다”고 비난했다.

또 “자유한국당은 어떠한가. 천안시장 박상돈 후보는 공직선거법으로 피선거권이 5년간 박탈당한 전력이 있으며, 천안갑 국회의원 길환영 후보는 2년 전 정치의 의리와 신의를 내 팽개치고 고향을 헌신짝처럼 던져버렸던 적이 있지 아니한가”라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두 거대정당은 상대 당과 당 후보를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이런 비리와 구태정치로 천안시민을 절망에 빠트리고 정치를 혐오하게 만든 장본인들은 잘못했다는 자성의 목소리는 들을 수가 없을뿐더러 국민에 대한 책임과 예의는 눈 씻고 찾아볼 수도 없을 지경”이라고 날을 세웠다.

계속해서 충남도당은 “한국당은 재선거의 책임을 지고 선거비용을 국민에 반납하고 후보자 공천을 철회해야 하며,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를 공천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 앞에 적폐 청산을 외쳤던 집권 여당이나 민생보수를 외쳤던 한국당은 석고대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