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비 못 돌려주겠다"···중구의회 회답 '완강'
"의정비 못 돌려주겠다"···중구의회 회답 '완강'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8.08.1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의회 의원 11명, 의정활동비 반납의사 질의에 '거절·무응답'
시민단체 "의정비 반납하고, 파행 관련 입장 밝혀라"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17일 '중구의회 파행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지는가? 재발 방지를 부탁한다'는 호소문 발표하고 "중구의회 의정활동을 하지 않은 중구의원 전체는 의정비를 반납해야 한다"고 밝혔다.[자료사진=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제공]

원 구성 문제로 파행을 거듭하다 한 달여 만에 합의한 대전 중구의회 의원들이 시민단체의 의정비 반납 의사를 묻는 질의에 '반납 거절' 또는 무응답으로 일관하며 시민들을 분노케하고 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17일 이미 의정활동비를 반납한 박찬근 의원을 제외한 11명의 중구의원들에게 의정활동비 반납 의사에 대한 질의를 통해 얻은 답신을 공개하며 반납을 촉구하고 나섰다. 

17일 시민연대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의원 5명과 조삼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각각 '반납 거절'과 '타기관 기부' 의사를 밝혔고, 나머지 민주당 의원 5명은 응답하지 않았다.

먼저, 자유한국당 소속 김연수, 이정수, 김옥향, 안형진, 조은경 의원은 회신을 통해 "금번 파행의 책임자들 민주당 불참의원들과 주동자에게 그 책임을 물어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유한국당 5명의 의원은 파행의 책임이 없고 성실하게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하였으므로 의정비 반납할 이유가 없다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시민연대는 책임이 없다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주장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들은 "정말 자유한국당 중구의원들은 책임이 없는가? 그것이 주민의 뜻인가? 개원 후 파행기간 동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상화를 위한 어떤 노력을 했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파행의 책임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넘기며 방관한 것을 '성실하고 정상적인 의정활동'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의원으로서의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당을 떠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지 않은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압박으로 풀이된다.

"의정비를 반납할 의사가 없다"며 "추후 복지재단 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할 예정"이라 밝힌 육상래 의원의 답변도 거론됐다.
 
이들은 "자신의 답변에 대해서 조속히 실행하고, 반납 결과를 분명히 밝히기를 바란다"며 "의장 후보였던 육상래 의원도 파행에 대한 책임을 막중히 느끼며, 향후 파행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단언했다.

의정활동비 반납에 대해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의원 5명에 대해서는 실망감을 표출했다.

서명석 의장, 정옥진, 안선영, 정종훈, 윤원옥 등 5명의 민주당 의원이 월정수당과 의정활동비 반납에 대해서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것. 

이들은 "의사를 밝힌 의원들과 비교하면 실망스런 태도다"라며 "향후 파행이 또 다시 있어도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으며, 의정비만 받겠다는 모습 아닌가? 이것이 과연 선출직 의원의 모습인가?"라고 강도 높게 꼬집었다.

중구의회는 지난 7월 1일 개원 후 7월 말까지 원 구성 문제로 파행을 거듭하는 가운데, 의원들 전원이 7월 20일 7월분 월정수당, 의정활동비 305만 7000원 등 실수령 총액 283만 1390원을 받은 바 있다. 의정활동비를 반납한 의원으로는 현재까지 지난 7월 24일 반납한 박찬근 민주당 의원이 유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