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6:58 (금)
오세현 아산시장 “행정의 시작과 끝은 홍보”
오세현 아산시장 “행정의 시작과 끝은 홍보”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09.0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월례모임서 강조…개발현장 민원 ‘원칙과 기준’ 중요
오세현 아산시장은 3일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월례모임에서 “행정의 시작과 끝은 홍보여야 한다”며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3일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월례모임에서 “행정의 시작과 끝은 홍보여야 한다”며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브리핑제도를 4일부터 시작해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며, “시가 하는 일을 시민들이 잘 알 수 있고 소통을 통해 우리가 하고 있는 일들을 시민들에게 어떻게 알려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사업시작은 홍보이며 시민에게 시작을 알리고 그 결과를 알려야 하고 브리핑을 계기로 시민들에게 알리고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또 “올해는 폭염으로 축산농가 및 농가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공무원과 유관단체의 노력으로 피해가 최소화 됐다”고 격려하며 “지역사회의 발전은 시민참여가 관건이다. 9월은 추경예산, 시책구상, 공약 등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준비가 되는 9월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아파트 개발, 타운 조성 등 대형사업으로 집단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시민들이 시청을 방문하는 것 보다 현장에 나가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안을 모색하는 게 좋을 것 같아 직접 현장을 찾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그는 “개발현장을 가보면 아산시 발전을 느끼고 있지만 발전 속에는 행정과 민간의 갈등, 민간과 민간의 갈등 등 다양한 갈등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갈등이 커진 상태의 사업을 보면 처음부터 원칙과 정직이 없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원칙과 기준, 투명한 일처리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