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선관위, 김소연 대전시의원에게 금품 요구한 A씨 고발
대전 선관위, 김소연 대전시의원에게 금품 요구한 A씨 고발
  • [충청헤럴드=박상민 기자]
  • 승인 2018.10.0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서구선거관리위원회는 9일 6.13지방선거 예비후보자에게 금품을 요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전 국회의원 비서관 A씨를 대전지방검찰청에 지난 8일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말∼4월 말 대전시의회 의원선거 예비후보자였던 김소연 의원의 선거 자원봉사활동을 하면서 수차례 금품을 요구하고, 서구의회 의원선거 예비후보자 B씨에게 현직 시의원 명의로 선거구민에게 부의금을 제공하도록 권유한 혐의다.

A씨는 또 서구의회 의원선거 예비후보자 B씨의 선거운동을 도와준 후 자신의 명의로 빌린 선거 사무소 집기류(중고품)의 임대비용을 B씨에게 받았는데도 추가로 700만원을 요구해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135조(선거사무관계자에 대한 수당과 실비보상) 제3항에는 선거법 규정에 의해 수당·실비 기타 이익을 제공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누구든지 선거운동과 관련해 금품, 기타 이익 등을 요구할 수 없다고 규정돼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운동 과정에서 선거운동원으로부터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