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감체크]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불법선거 근절위해 폭로" 밝힌 이유
[행감체크]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불법선거 근절위해 폭로" 밝힌 이유
  • [충청헤럴드=박희석 기자]
  • 승인 2018.10.10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6)은 10일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불법 선거자금을 요구받았다고 페이스북에 폭로했던 내용은 "모두 사실"이라고 거듭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회견을 열고 "불법선거 관행을 근절하고 선거문화를 바로 세우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페이스북 폭로의 사실여부에 대해 "지금까지 SNS를 통해 밝힌 내용은 모두 사실이며, 앞으로 예상되는 검찰조사와 재판절차에 충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0일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0일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지난달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정황을 폭로[본보 9월28일자. 10월2일,7일8일, 9일보도]한 이유에 대해 "선거판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지 않으면 그 피해가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게 되고, 초보 정치인들이 혹여라도 불법적인 제안을 받게될 경우 저의 사례를 보고 단호하게 거절할 수 있기를 바랬다"고 설명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기자회견안내 페이스북 글[사진=김 의원 페이스북 켑처]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기자회견안내 페이스북 글[사진=김 의원 페이스북 켑처]

​김 의원은 불법선거자금을 요구받던 당시 정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선관위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변재형 전 국회의원 비서관이) 내가 밥을 사면 법에 걸리니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이 밥을 사야한다. 전문학 전 의원의 인지도로 선거를 하기위해 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끝내 불법자금을 거절하자 변 전 비서관이 사무실을 빼라고 협박했다"고 폭로하면서 "(그로인해) 그 자리에서 최종적으로 갈라서게됐고, 저는 그 때도 분명하게 문제를 삼고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말했었다"고 밝혔다.

변 전 비서관의 불법자금 요구에 대해 당시 지구당 당협위원장이자 대전시당 위원장이던 박범계 의원에게 말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스스로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했고, 전문학 전 시의원의 최측근이라고만 알고 있었다. 박 의원과 연관됐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의 글이 당내 분란을 일으키거나 저를 도와주신분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것일까, 자칫 정파싸움으로 번질 우려가 있어 많이 고민하고 망설인 것도 사실"이라며 "그러나 불법선거 관행을 근절하고 선거문화를 바로 세우기로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에 관계된 사람들을 찾아가서 진술을 협의하거나 유도, 회의, 협박을 시도하는 것은 추가범죄를 구성할 수 있다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저는 오늘을 마지막으로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서 행정사무감사 준비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8일 지난 지방선거 당시 김 의원에게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박범계 국회의원 비서관을 지낸 변재형씨를 대전지검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