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평공원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재구성 불가능" 강경
월평공원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재구성 불가능" 강경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8.10.1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시청 기자회견장서 '시민대표단 선정 불협화음' 사과
최종 권고안 도출 연말까지 이뤄질지도 '미지수'
김영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장은 19일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참여단 구성을)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최종 권고안 도출을 막연하게 미루지만은 않겠다"고 밝혔다.[사진=허경륜 기자]

월평공원 공론화 작업이 불협화음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최종 결과는 물론 과정 자체에도 먹구름이 짙어지고 있다.

김영호 월평공원 공론화위원장은 19일 "(시민참여단 구성을)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어떻게 샘플링을 해도 완벽한 방법은 없다"고 못 박았다. 

김영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시청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론화를 위한 시민대표단 선정을 둘러싼 불협화음에 대해 사과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지금 단계에서 다시 (시민참여단) 전체를 무선 RDD 방식으로 모집하는 것은 어렵다"며 "무·유선 혼용 또는 병행 방식을 추가모집을 두고 논의 대상으로 열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당초 계획대로 오는 26일까지 최종 권고안을 도출하는 것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찬·반측 의견 들어서 정하는 게 맞다고 본다. 지금 단계에서 언제까지 어떻게 한다고 말하긴 어렵다"며 "하지만 (최종 권고안 도출이) 막연히 연말까지 늘어나진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현재 찬·반 양측 파행을 봉합하는 논의를 언제까지 매듭 지을 건지에 대한 물음에는 조심스런 태도를 보였다.

김 위원장은 "(지금 상황이) 중단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잠정 연기"라며 "의견이 일치되지 않더라도 공론화위원회는 찬·반측 의견을 모두 듣겠다는 의지를 것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시민들께 아무런 의견표명 없이 공론화위원회가 무책임하게 보이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이 자리가 불편하기도 하고 죄송스럽기도 하지만 시민께 공식적으로 알려드리는 것이 최소한 도리라고 생각해서 이 자리 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17일 개최키로 한 월평공원 공론화 관련 대시민토론회를 잠정 연기한 바 있다. 월평공원 개발에 반대하는 주민과 시민단체가 시민참여단 모집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며 공론화 과정 불참을 선언했기 때문. 

이들은 그동안 시민참여단 200명 선정 방식에 있어 100% 유선전화 RDD 방식으로는 대표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며 수정을 촉구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