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용의 뉴스창] 홈에서 승리 양보한 한화...그러나
[신수용의 뉴스창] 홈에서 승리 양보한 한화...그러나
  • [충청헤럴드= 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8.10.20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는 대전 안방에서 벌인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넥센에게 1승을 양보했다.
19일 11년 만에 홈에서 가을 야구를 시작한 한화는 주루 플레이에서 실패하며 홈 첫 경기를 넥센에게 내줬다.

준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는 넥센이 달아나면 한화가 추격하는 양상이었다.
넥센은 4회 초 샌즈의 2루타에 이은 박병호의 투런 홈런으로 2대 0으로 앞섰다.

그러나 한화는 6회 말 상대 수비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뒤 최재훈의 2루타로 한 점을 얻었다.

넥센도 멈추지 않았다. 7회 초 넥센이 대타 송성문의 적시타로 한 점을 뽑으며 다시 3대 1로 달아났다.

충청의 자존심을 건 한화는 7회 말 공격에서 호잉과 이성열의 장타 2개로 한 점을 보태 3대2, 다시 한 점 차로 추격했다.

한화 이글스 키버스 샘슨과 넥센 히어로즈 한현희가 2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맞대결을 벌인다.[사진=연합뉴스]
한화이글스 키버스 샘슨과 넥센히어로즈 한현희가 2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맞대결을 벌인다.[사진=연합뉴스]

그러나 두 팀의 득점 레이스는 여기까지였다.

한화는 선발 헤일이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 불펜도 제 역할을 해냈지만 팀 공격이 받쳐주질 못했다.

한화는 여러 번 무리한 주루 플레이로 번번이 공격의 맥이 끊겼다. 특히 5회와 8회말 두 번의 결정적인 만루 기회를 무산시킨 게 뼈아팠다.

넥센은 결국 한화를 3대 2로 꺾고 5전 3선승제로 치러지는 준플레이오프에서 먼저 승리를 가져갔다.

경기후 한용덕 한화 감독은 "또 공격적으로 할것이다" 라며 "정말 마지막에 가서는 짜내는 경기하더라도 공격 위주로 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20일 오후 열리는 2차전에선 한화는 샘슨을 넥센은 한현희를 선발 투수로 예고한  것이다.
장정석 넥센 감독은 "1차전은 수비 위주의 라인업을 구상했는데 많은 실수가 나왔다. 그러나 팀이 승리했기 때문에 모두 용서되는 것 같다"고 겸손해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