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수용의 뉴스창] 다음 대통령은...이낙연·이재명과 황교안·유승민
[신수용의 뉴스창] 다음 대통령은...이낙연·이재명과 황교안·유승민
  • [충청헤럴드=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8.11.0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당장 대통령을 뽑는다면... 또 지금은 아니어도  다음 대선에서 어떤 이를 선호하느냐?는 물음에 어떻게 답할까.

진보와 보수간의 대립이 치열하고, 여야간 극명한 색깔을 보이는데다, 지역마다 특정정파에 대한 쏠림이 강해 향후 대선은 복잡한 양상이다.

지난 달 <충청헤럴드>가 똑같은 질문을 던졌을 때는 범진보에서는 이낙연 전국총리, 김경수 경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심상정 전 정의당 대표가, 그리고 범보수에서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 오세훈 전 서울 시장,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순이었다.

6일 발표된 같은 질문에 답은 어떨까. 지난달 보도내용과 흡사했다. 오히려 고착화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6일 리얼미터 월간정례 10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범진보 진영에서 이낙연 총리가 , 범 보수진영에서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독주했다[사진=리얼미터 제공]
6일 리얼미터 월간정례 10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범진보 진영에서 이낙연 총리가 , 범 보수진영에서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독주했다[사진=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월간정례 10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범진보 진영에서 이낙연 총리가 타 주자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밖으로 벌리며 20%대에 근접한 선호도로 1위를 유지한 가운데, 이재명 지사가 세 계단 상승, 이재명·박원순·김경수·심상정 네 주자가 10%대 초반의 중위권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범보수 진영에서는 황교안 전 총리가 독주체제를 강화하며 세 달 연속 1위를 이어갔다.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공개한 여론조사는 다소 변동이 있다.  CBS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2일까지 5일간 대전.충청등 전국 19세이상 성인 2506명을 대상으로 벌인 2018년 10월 월간정례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p)에서 이같이 나왔다.

◇응답자 전체(2506명, ±2.0%p)에서는 이낙연 총리 16.0%, 이재명 도지사 9.5%, 심상정 의원 8.8%, 박원순 시장 8.6%, 김부겸 장관 8.3%, 김경수 도지사 8.2%, 이해찬 대표 3.1%, 임종석 비서실장 3.1%, 송영길 의원 2.9%, 추미애 전 대표 2.9% 순으로 집계됐다. 

▶범여권·무당층(민주당·정의당·평화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690명, 표본오차 ±2.4%p)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9월 집계 대비 2.7%p 상승한 18.9%로 2위를 처음으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며 1위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는 4.2%p 오른 11.3%로 지난달 5위에서 2위로 세 계단 상승했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3.2%p 내린 10.5%를 기록, 3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범진보 대선주자선호도 [도표 =리얼미터]
범진보 대선주자선호도 [도표 =리얼미터]

다음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1.3%p, 10.3%)가 4위, 심상정 정의당 의원(▲1.1%p, 10.2%)이 5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0.2%p, 6.5%)이 6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0.9%p, 3.3%)이 7위, 추미애 민주당 전 대표(▼0.3%p, 2.8%)가 8위, 이해찬 민주당 대표(▼0.7%p, 2.7%)가 9위, 송영길 민주당 의원(▼0.3%p, 2.3%)이 마지막 10위를 기록했다. ‘기타 인물’은 2.5%(-), ‘없음’은 14.8%(▼0.9%p), ‘모름·무응답’은 4.8%(▼0.2%p)로 집계됐다.

▶진보층(711명, ±3.7%p)에서는 이낙연 총리(21.0%)가 20% 선을 넘어섰다. 이어  김경수 도지사(12.2%)와 이재명 도지사(11.5%), 박원순 시장(11.0%), 심상정 의원(10.4%)이 10%대 초반을 기록했다. 이어 김부겸 장관(6.3%), 임종석 비서실장(4.1%), 추미애 전 대표(3.1%), 이해찬 대표(2.4%), 송영길 의원(2.1%)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1004명, ±3.1%p)에서는 이낙연 총리(23.7%)가 20%대 초중반으로 앞서 나갔고, 이어 김경수 도지사(14.3%)와 박원순 시장(13.4%), 이재명 도지사(11.5%)가 10%대 초중반을 기록했다.

정의당 지지층(245명, ±6.3%p)에서는 심상정 의원이 33.0%로 30% 선을 넘었고, 이어 이낙연 총리(19.4%), 이재명 도지사(10.8%), 박원순 시장(8.3%) 순이었다.

◇ 야권의 차기 대선 선호도도 지난 달과 엇비슷하지만 황전 총리의 독주가 눈길을 끈다.

응답자 전체(2506명, ±2.0%p)에서는 황교안 전 총리 14.8%, 유승민 전 대표 14.7%, 오세훈 전 시장 7.7%, 홍준표 전 대표 6.1%, 손학규 대표 6.0%, 안철수 위원장 5.6%, 원희룡 도지사 5.3%, 김문수 전 도지사 3.5%, 김무성 의원 3.2%, 김병준 비대위원장 2.0% 순으로 집계됐다.

▶범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보수야권·무당층(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122명, ±2.9%p)에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월 집계 대비 0.5%p 하락한 28.0%를 기록, 다른 주자와 큰 격차를 유지하며 1강 독주체제를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 전 국무총리 뒤를 이어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2.2%p 상승하며 12.9%로 2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3.2%p 상승해 10.3%로 3위를 기록했다.

범보수 대선주자선호도 [도표 =리얼미터]
범보수 대선주자선호도 [도표 =리얼미터]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8.1%),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5.2%), 원희룡 제주지사(4.1%), 김문수 전 경기지사(4%),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3.6%), 김무성 한국당 전 대표(2.8%),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0.8%) 등이 뒤를 이었다.

▶보수층(505명, ±4.4%p)에서도 황교안 전 총리가 34.0%를 기록하며 1강 구도를 유지했다. 이어 오세훈 전 시장(11.4%), 홍준표 전 대표(9.5%), 유승민 전 대표(9.3%), 원희룡 도지사(4.2%), 김무성 의원(3.4%), 안철수 위원장(3.3%), 김문수 전 도지사(2.9%), 손학규 대표(2.7%), 김병준 비대위원장(1.1%) 순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한국당 지지층(561명, ±4.1%p)에서 황교안 전 총리가 44.1%로 1강 구도가 이어졌고, 다음으로 오세훈 전 시장(12.6%), 홍준표 전 대표(11.4%) 등이 10%대를 넘겼다.

이 조사는  5일간 전국 19세 이상 성인 3만4938명에게 접촉해 최종 2506명이 응답을 완료해 7.2%의 응답률을 보였다.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자세한 개요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 선관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