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자를 직장인 둔갑, 대출금 빼돌려
노숙자를 직장인 둔갑, 대출금 빼돌려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1.0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방경찰청, 조직적 사기행각 벌인 8명 구속
경찰이 입수한 압수품들.

노숙자 등 무직자를 사업체 직원으로 속인 뒤 대출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지방경찰청은 무직자를 유령 사업체 직원으로 둔갑시켜 각종 대출금을 가로챈 A(37)씨 등 16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이중 8명을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무직자들을 허위 사업자나 직원으로 둔갑시킨 후 23명의 명의로 은행으로부터 10억2000여만 원을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노숙자나 급히 돈이 필요한 이들에게 접근해 밥을 사주면서 환심을 산 뒤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 정보를 빼내고 피해자들이 직장인 것처럼 서류를 꾸며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았다. 

중고차 대출 이외에도 휴대폰을 개통해 대포폰으로 유통하거나 신용카드를 개설해 카드론 대출, 결함상품에 가입해 돈을 챙겼다.

또 피해자들이 은행에서 중고차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사전에 은행 직원에게 받을 질문을 알려주는 등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시 압수한 피해품은 피해자에게 돌려줄 예정”이라며 “기차역사 부근에 기거하는 노숙인 뿐만 아니라 온라인상에도 불법 대출 광고가 확인되므로 온·오프라인 단속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