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첫 통합 도민체전, 주먹구구식 개최지 선정"
"충남도 첫 통합 도민체전, 주먹구구식 개최지 선정"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1.0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 행감 지적…개최지 먼저 선정하고 뒤늦게 규정 마련
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

충남도의회 여운영 의원(민주당·아산2)이 2020년 충남도민체전 개최지 선정에 대한 정당성 문제를 제기했다. 법적 권한이 없는 협의체에서 임의로 당진시를 선정해놓고 뒤늦게 규정마련에 나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7일 여운영 의원에 따르면, 6일 열린 충남체육회 행정사무감사에서 “2020년 통합 도민체전 개최지는 행정절차를 무시한 채 주먹구구식으로 선정했다”며 “법적인 근거도, 규정도 없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2020년 열리는 도민체전은 기존에 분리돼서 진행됐던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의 첫 통합대회로 더욱 의미가 깊다. 때문에 천안시, 당진시, 보령시, 금산군 등 충남 4개 시·군이 유치에 나섰다.

하지만 충남도체육회 산하 통합준비위원회는 별도의 평가나 심의과정 없이 당진시를 선정해 발표했고 탈락한 시·군에서 ‘밀실선정’ 논란이 일고 있다. 

여 의원은 “통합준비위원회는 도민체전 개최지를 선정할 법적 권한이 없는 임의 협의체다. 거기다 운영규정이나 선정 절차도 마련하지 않은 채 개최지를 선정해 발표해버렸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관련 규정을 만들고 있다고 하는데, 만들어진 규정에 따라 새로 선정하게 됐을 때 이미 선정된 당진시의 불만은 또 어떻게 할 생각이냐”며 “동네 행사도 아니고 도민체전이라는 큰 행사를 준비하면서 자기들끼리만 협의해 결정하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따졌다.

이어 “이런 식으로 진행된다면 떨어진 시·군은 물론 대회를 치르는 곳도 논란의 불씨만 키우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며 “법적 근거와 절차를 만들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다시 선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