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대전송변전지사, 초록우산재단에 1천만원 전달
한전KPS 대전송변전지사, 초록우산재단에 1천만원 전달
  • [충청헤럴드=박희석 기자
  • 승인 2018.11.0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KPS(주)대전송변전지사(지사장 윤수근)는 7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본부장 박미애)에 대전지역 아동을 대상으로 지원되는 환경개선사업 ‘희망터전 만들기’ 후원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한전KPS(주) 대전송변전지사(지사장 윤수근)는 지난 7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본부장 박미애)에 대전지역 아동을 대상으로 지원되는 환경개선사업 ‘희망터전 만들기’ 후원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한전KPS(주) 대전송변전지사(지사장 윤수근)는 지난 7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전지역본부(본부장 박미애)에 대전지역 아동을 대상으로 지원되는 환경개선사업 ‘희망터전 만들기’ 후원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2009년부터 시작된 ‘희망터전 만들기’는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는 아동복지시설의 열악한 환경을 개·보수하고, 필요한 물품을 제공하는 등 아동들의 쾌적한 거주·학습 환경을 만들어 주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한전KPS(주)가 함께하는 환경개선 지원사업이다.

이번에 주거환경개선과 공부방을 선물 받은 아동 중 정아연(가명·초5·여) 아동은 부녀가정 아동으로 오로지 아버지의 배달 아르바이트와 폐지 줍는 등의 소득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었다. 희망터전 만들기 팀은 방 한 칸이 전부로 공부할 책상 하나 없는 상황에서 곰팡이가 피어 있던 정아연 아동 방에 도배, 장판을 새로하고 책상과 서랍장 등 공부 환경을  마련해 주며 아연이가 안정적인 학습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됐다. 

공부방을 선물 받은 정아연 아동의 아버님은 “나 혼자 아이를 키우려다 보니 많은 것을 해주지 못하고 살아 미안한 마음이 항상 있는데 이번 한전KPS 대전송변전지사의 후원을 통해 아이에게 선물이 된 것 같아 너무나 감사한 마음이다. 환경이 기대했던 것 보다 훨씬 좋아져 너무너무 감사하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