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소연 사건, 박범계가 책임져야”
자유한국당 “김소연 사건, 박범계가 책임져야”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1.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동일 시당위원장 “사건 관계자 모두 박 의원 측근들, 직접 해명해야”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8일 '김소연 사태'에 대해 “박범계 의원이 직접 나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8일 '김소연 사태'에 대해 “박범계 의원이 직접 나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폭로한 불법 선거자금 요구 사건에 대해 박범계 의원이 책임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8일 정례기자회견 자리에서 “지방선거 당시 박범계 의원이 총 책임자였고, 특히 구속된 관련자들 모두 박 의원의 측근들이었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박 의원이 직접 나서 해명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원이 법률적,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라며 주장하고 “총괄적이고 공식적인 책임이 있는 박 의원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자세가 더 큰 문제"라며 “지방정치 발전에 역행하고 있다. 소위 촛불정신이라고 자랑하는 개혁성과 도덕성이 실종됐다. 민주당이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지않나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한국당도 불법자금 요구에 자유로울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남 탓만 할 때는 아니다. 만약 우리당에서도 이런 일이 있을 경우 철저히 밝혀내 책임질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민주당이 어떻게 처리하고 어떤 결론을 낼 지 지켜보겠다”고 민주당을 압박했다.

한편, 이날 육 위원장은 민선7기 대전시정에 대해 “미래와 영혼, 희망이 없는 3무(無) 도시로 전락하고 있다”고 혹평했다.

육 위원장은 “대전시가 130일 동안 졸속적으로 쏟아낸 정책들은 중구난방, 오락가락, 구상유취로 이 정책들로는 대전위기극복이 불가능하다”고 비판하고 “시민들의 공감대가 없는 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 (민선7기 대전시정의) 정책 구상들이 초보수준”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