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여성정책개발원장 ‘자격논란’ 맹폭
충남도의회, 여성정책개발원장 ‘자격논란’ 맹폭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1.0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연 문복위원장 행감서 “여성정책 전문가 아냐” 일침…양승숙 원장 “지켜봐달라”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김 연 위원장.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의원들이 여성정책개발원 양승숙 원장의 ‘자격논란’에 대해 집중 포격했다. 공고 과정에서 불거진 점수조정 의혹 등의 잡음과 관련한 추궁이 이어졌다.

8일 문복위의 여성정책개발원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연 위원장은 양 원장을 향해 “성별영향분석평가, 성평등지수 등에 대한 개념조차 숙지하지 않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여성정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다 알고 있는 부분이다. 여성전문가로 보이지 않는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위원장은 “(공모에서) 면접을 보기 전까지 많은 시간이 있었다. 그런데 홈페이지도 한 번 들어가보지 않았다고 했다”며 “업무파악도, 젠더적인 개념도 부족하다. 개발원의 가장 핵심적인 사업에 대해 개념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개발원을 이끌어가겠는가. 전문가라고 할 수 있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개발원이 연구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어떻게 정책에 연결시킬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사업단위 성과가 적고 기관 평가가 최하위였던 원인이 무엇인지를 파악했어야 했는데 전혀 준비가 안 돼 있고 질문에 열심히 하겠다는 답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8일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는 양승숙 충남도여성정책개발원장.

또 김옥수 의원(한국·비례) 역시 “언론보도에서 원장님은 여성정책 전문가가 아니고, 도지사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은 공로로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군인 출신이라 여성정책에 대해 잘 모르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고 제기했다.

정병기 의원(민주·천안3)은 “양 원장은 제 생각에 리더보다 보스에 가깝다. 여성정책개발원은 보스가 아닌 리더가 필요한 곳”이라고 평가했고, 최훈 의원(민주·공주2)도 “의원들 사이에 과연 업무에 적합한지에 대한 우려가 많은 게 사실”이라고 표명했다.

김기영 의원(한국·예산2)까지 “원장업무를 잘 하지 못할 경우 양 지사에게 부담을 줄 수도 있다”며 “간호사관학교장 경력이 있는데, 전문성을 봤을 땐 의료원장 공모가 낫지 않을까 싶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 원장은 “군대에서 여성들이 결혼을 지양하는 문화가 있지만 결혼하고 아이를 낳았다. 또 여군의 인권과 복지향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업무 파악에 대한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인다. 염려를 불식시키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