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00개 나노기업 대전에 모인 이유?
전국 100개 나노기업 대전에 모인 이유?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8.11.0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나노조합, '나노융합 T2B BIZ 포럼' 개최
사업화 성공사례 및 우수제품 전시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일 오후 ICC호텔에서 'T2B활용 나노융합 R&BD촉진사업(이하 T2B사업)'의 일환으로 '나노융합 T2B BIZ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은 행사에 참석해 우수제품을 시연하고 있는 이재관 대전시 행정부시장의 모습.[사진=대전시 제공]

나노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공유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협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대전에서 마련됐다. 

대전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일 오후 ICC호텔에서 'T2B활용 나노융합 R&BD촉진사업(이하 T2B사업)'의 일환으로 '나노융합 T2B BIZ 포럼'을 개최했다.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이사장 정칠희·이하 나노조합)과 나노종합기술원(원장 이재영)이 주관한 이번 포럼은 나노산업의 역할을 재조망하고 수요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과 소통을 통한 나노융합 사업화 협력 촉진을 위한 자리로 진행됐다.   

이날 포럼에는 이재관 대전시 행정부시장, 정칠희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 이사장, 이재영 나노종합기술원장을 비롯 전국 100여개 나노기업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나노기업의 사업화 성공사례 ▲우수제품 전시투어 ▲나노산업 관련 특강 ▲수요기업의 나노융합 협력 제안 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이와 함께 ㈜엔앤비, ㈜피코팩 등 T2B 사업 참여 4개 기업의 사업화 성공사례 발표와 기업간 기술 협력 제안, ㈜티오이십일 배희경 소장의 나노 안전규제에 대한 기업의 대응 방안, 기업 사업화에 필요한 정보 제공을 위한 강연도 이뤄졌다.

나노제품의 홍보와 확산을 위해 대전 기업의 우수한 나노제품과 나노 기술의 종합세트인 모형 자동차 등 나노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술교류의 장이 열린 것.

이재관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이날 “대덕특구의 역량을 기반으로 지금까지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창출해 왔듯 앞으로 전략적인 융·복합을 통해 나노소재, 나노바이오, 나노에너지 등 미래 혁신산업을 창출해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을 조성하겠다"며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정칠희 나노조합 이사장은 "나노기업 대부분이 기술 중심의 중소기업이지만 T2B사업 지원을 통해 강소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며 "T2B사업의 활발한 전개가 계속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 T2B사업을 통해 2017년부터 매년 20억 원이 지역 나노기업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우수 나노제품 개발하는데 쓰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