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금품선거’ 논란, 진실공방 양상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금품선거’ 논란, 진실공방 양상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1.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연 “박범계 알고 있었다” VS 문병남 보좌관 “박 의원에 보고 안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좌측)의 금품선거 폭로사건이 박범계 국회의원(우측)과의 진실공방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좌측)의 금품선거 폭로사건이 박범계 국회의원(우측)과의 진실공방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금품선거 폭로사건이 박범계 국회의원(서구 을)과의 진실공방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김소연 의원은 시당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에게 사태를 알렸다고 하고 있지만, 박범계 의원 측은 보좌관이 보고받은 뒤 알리지 않았다고 맞불을 놓고 있는 상황. 하지만 여론은 박범계 의원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16일 박범계 의원의 문병남 보좌관은 지역언론 기자들이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4월 하순경(4월 26일) 지역에 내려가 김소연 의원을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했다”며 “변재형 전 보좌관이 사무실을 그만뒀다는 말을 듣고 모든 게 갈끔히 정리된 것으로 생각해 박 의원에게 별도로 보고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즉, 문 보좌관이 박 의원에게 보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박 의원은 이 사실에 대해 전혀 몰랐다는 것. 전날 김 의원의 추가 폭로에 대해 박 의원을 대신해 수습에 나선 의도로 보인다.

앞서 15일 김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해 박 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이를 무시했다”고 폭로했다.

김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해) 4월 11일·21일, 6월 3일·24일 알리는 등 도움을 요청했다”고 박 의원을 만난 시점까지 특정하며, “선거가 끝난 직후 6월 24일 박 의원이 대전에 내려왔을 때 선거기간 고통스러웠던 일을 꺼냈더니 소리를 지르고 말도 꺼내지 못하게 했다”고 은폐의혹까지 제기했다.

이처럼 양측의 진실공방으로 사태가 치닫고 있지만, 지역 정가의 여론은 박 의원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

지역정가 “박범계, 직접 해명에 나서야” 압박...박범계 입장표명 여부 ‘촉각’

박 의원이 지난 지방선거를 총괄하는 시당위원장이었던 만큼, 측근의 두둔보다는 직접 나서서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한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또 금품요구 사건의 무대인 서구 을 지역구 국회의원인 점을 감안하면 도덕적 책임을 면키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박 의원의 침묵이 길어도 너무 길었다”며 “지방선거 당시 대전시당 위원장으로 책임을 피할 길이 없다. 진실을 알고 싶어 하는 시민들을 더 기다리지 않게 하라”고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도 “박 의원은 숨지 말고 진실의 광장으로 나오라”며 “박 의원이 김 의원의 불법선거자금 폭로 사건과 관련해 자신과는 무관하고 인지하지 못했다는 그동안의 주장이 거짓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공세를 펼쳤다.

한편, 박 의원은 다수 언론의 사실 확인 요청에도 “지금은 말 할 것이 없다”며 뚜렷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