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5:56 (화)
허태정 시장, "월평공원 공론화 허송세월" 지적에 발끈
허태정 시장, "월평공원 공론화 허송세월" 지적에 발끈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8.11.2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현 시의원 "공론화 위원회 1년, 허송세월"…허 시장 "민주주의, 인내심 필요"
파행을 빚고 있는 월평공원 공론화 과정을 두고 정기현 의원이 꺼낸 '허송세월'이라는 표현을 향해 허태정 시장이 불쾌감을 드러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월평공원 공론화 경과를 놓고 단호한 입장을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계속해서 파행을 빚고 있는 상황을 두고 정기현 시의원이 20일 시정질의 도중 '허송세월'이라고 표현하자 허 시장이 선을 긋고 나선 것.

정 의원은 이날 질의 초반부터 "지난해 11월 경 3억 원의 예산이 반영돼 월평공원공론화 위원회가 만들어 졌음에도, 1년이 지난 지금까지 (대전시가 월평공원 문제를) 허송세월 하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날렸다.

이에 허 시장은 "(정 의원이) 여러 차례에 걸쳐 '허송세월'이란 표현을 했는데, 민주주의는 늘 이런 과정을 경험하면서 성장한다고 생각한다"고 반론했다.

그러면서 "(월평공원 문제를 포함한) 모든 것이 빠른 시간내에 정확히 결정되는 것이 좋고, (모두가) 바라는 바이지만 민주주의는 그렇게 빠른속도로 계산기처럼 돌아가지 않는다"며 "이 과정이 우리가 직면한 민주주의의 현주소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현재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를 둘러싼 극명한 찬·반 갈등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민주주의가 성장하는 시각으로 봐야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정기현 의원은 "작년 11월 경 3억의 예산이 반영돼 월평공원공론화 위원회가 만들어 졌음에도, 1년이 지난 지금까지 (대전시가 월평공원 문제를) 허송세월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 의원은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매입 관련 지방채 미발행 ▲매봉근린공원 사유지 매입 과다 등 다른 사안에 대한 질문도 던졌다.

허 시장은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에 속한 추가 사유지 매입에) 재정투입을 머뭇거릴 이유가 없다"며 "지방채 발행도 조건이 되면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답변 과정에서 허 시장은 정 의원의 질의 중 맞지 않는 부분은 바로 잡는 등 미묘한 신경전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편,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월평공원도 오는 2020년 7월 1일 부로 공원에서 해제된다. 

대전시는 월평공원 부지 전체 사유지의 35%만 매입한 상태다. 나머지 75%의 토지에 대해서는 개발 여지가 없는 지역으로 보고, 공원이 해제되더도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