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여성정책 파고드는 도의회 ‘여성의원’ 활약
충남도 여성정책 파고드는 도의회 ‘여성의원’ 활약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1.2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옥수…경력단절 여성 대안 촉구, 김명숙…여성농업인 지원 부실 지적 등
충남도의 여성정책에 대해 집중 추궁한 충남도의회 김옥수 의원(왼쪽), 김명숙 의원.

충남도의회 여성의원들이 제308회 정례회 3차 본회의 도정 및 교육행정 질문을 통해 도의 여성정책을 집중 공략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김옥수 의원(한국당·비례)은 23일 도정질문에서 경력단절여성 취업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도의 노력을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충남(세종시 포함)의 경력단절 여성은 8만8000명에 이른다. 같은 충청권의 충북(4만9000명)과 대전(6만1000명)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다.

반면 지난해 경력단절 여성의 구직실태를 보면, 구직건수 1만9182건 중 취업건수는 8620건(44.9%)으로 취업성공률은 절반에도 못 미쳤다. 올해도 취업률은 44%대에 머물고 있다.

김 의원은 “결혼이나 출산, 육아로 인해 다니던 직장을 그만둔 경력 단절 여성이 재취업 길이 가로 막혀 있다”며 “취업을 원하는 경력단절 여성들 가운데 취업에 성공한 비율은 절반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년취업 활성화를 위해 장려금을 지원하듯, 경력단절 여성에게도 이와 유사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시군별 경제사회적 특성에 맞게 차별화된 지원 및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명숙 의원(민주당·청양)은 여성농업인 지원정책의 부실함을 질타하며 여성농업인센터와 농촌공동아이돌봄센터의 15개 시·군 확대 필요성을 주장했다.

지난해 기준 충남 농가인구수 28만 8801명 중 여성(14만 7163명)은 절반을 차지하고 있지만, 여성농업인에 대한 농정정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대표적으로 여성농업인센터는 2018년 청양군 등 4개 시·군 6개소만 운영 중이며, 농촌공동아이돌봄센터 또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금산군 등 3개소만 운영되고 있다. 

행정적으로도 여성농업인 정책 업무를 담당하는 전담조직은커녕 도농상생복지팀의 주무관 1명이 여성농업인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실정이라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그나마 있는 여성농업인 센터 6개소도 도나 시·군의 직영 또는 여성농업인을 위한 단독공간이 있는 센터는 없다”며 “농협 3곳, 민간법인 3곳에게 위탁해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농업현장에서 여성농업인이 없으면 농업과 농촌의 존재감과 농업의 미래가 흔들릴 수 있다”며 “여성농업인 지원에서 소외받는 시·군이 없도록 여성농업인센터와 농촌공동아이돌봄센터를 15개 전 시·군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