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1:54 (월)
‘유관순 열사’ 보다 높은 ‘가짜 독립유공자’ 서훈
‘유관순 열사’ 보다 높은 ‘가짜 독립유공자’ 서훈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1.2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경 전 광복회 대전충남지부장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 폭로
윤석경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전 지부장은 전국적으로 ‘가짜 유공자’가 100명이 넘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윤석경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전 지부장은 전국적으로 ‘가짜 유공자’가 100명이 넘을 것이라고 폭로했다. 지난 10월 10일 대전지방보훈청 앞 전수조사 촉구 기자회견 모습(발언자 오른쪽 윤 전 지부장).

정부가 허위로 독립유공자로 등록하고 수년 간 연금을 받은 ‘가짜 유공자’(본보 10월 10일자 <[국감] 가짜 '독립운동가'가 챙긴4억5천만원...합치면 수십억>보도 등)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가운데, 전국적으로 ‘가짜’가 100명이 넘을 것이라는 폭로가 나왔다. 

특히, 이들 중에는 충남 천안시는 물론 전국적으로도 대표적인 독립운동가 유관순 열사보다 서훈이 높은 인물도 있다는 증언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윤석경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전 지부장은 2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지부장에 따르면, 그가 활동했던 대전충남지부만 해도 전체 회원 750명 중 4명이 ‘가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자세히 조사한다면 10명 정도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포상 제도까지 시행한다면 전국적으로 100여 명 정도는 가려낼 수 있다고 윤 전 지부장은 추정했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온 이유로 그는 허술한 등록절차와 조사과정을 꼽았다. 

2명만 임의보증을 세워 독립운동, 광복군활동을 했다고 증언하면 포상을 줬으며, 심지어는 브로커까지 등장해 무연고 유공자 후손과 동명이인을 허위로 등록해 연금을 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이들 ‘가짜’ 가운데서는 유관순 열사가 받은 3급 서훈보다 높은 등급의 훈장을 받은 사람도 있다는 게 윤 전 지부장의 주장이다.

윤 전 지부장은 “동명이인에 대한 공적 심사에서 대부분 공적만 갖고 심사를 했기에 남의 공적을 제시해도 유공자로 인정했다”며 “지부장 재직 시 대전에서 김태원 씨의 공적을 갖고 포상을 받아 후손들 장학금 등 포상금까지 수억 원을 받아 챙긴 예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보훈처의 미온적인 태도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어느 누구는 가짜다. 독립 운동 투쟁을 하지도 않고 친일 행세만 하다 용자로 됐다는 얘기도 들려 파고들었다”며 “개인적으로 파악해 보훈처에 몇 번 건의를 했지만 자꾸 미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중에는 유관순 열사보다 높은 서훈을 받은 사람인데 이달의 독립운동가에 올리지 않아 의심스럽게 생각했다”며 “그래서 가짜로 판명된 결과를 보고 보훈처가 이미 (가짜라는 것을) 알ㅇ랐기 때문에 이달의 독립운동가 달력에 실리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그는 “가짜 유공자들이 소속을 해 패소하면 보훈처의 위상 등의 문제가 있어 쉬쉬하다 보니 가짜를 가려내지 못한 것”이라며 “공적이 높은 무연고자를 이용했기 때문에 큰 덩어리, 큰 공적을 이용하다 보니 가짜들은 대부분 서훈을 높게 받았다”고 분개했다.

이어서 “독립 운동한 가정들은 대부분 3대가 가난하게 살고 있고 배우지도 못하는 상태였다. 그런데 독립운동을 하지도 않고 포상을 받는 사람들이 수억 원씩 손실시켰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얘기”라며 “이런 부분에서 더 분이 났다”고 덧붙였다.

윤 전 지부장은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은 윤교병 지사의 손자로, 광복회 대전충남지부장을 지내면서 지난 2005년부터 가짜 독립유공자 문제를 적극적으로 파고들면서 이번 보훈처의 전수조사까지 이끌어냈다.

한편, 보훈처는 내년에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가짜 독립유공자를 색출하기 위한 공적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공적보다 현저히 낮게 서훈된 유공자와 추가공적 발굴자의 공적 재심사를 위한 조사와 함께, 부정 임명자들은 외부 법률 자문과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서 내년 상반기 중 부당 이득 반환 청구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