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6:31 (금)
충남지역 ‘노인 보행자’ 교통사망사고 급증
충남지역 ‘노인 보행자’ 교통사망사고 급증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1.2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근시간대 집중…충남지방경찰청, 안전귀가 서비스 활성화

충남·세종지역의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1월 27일 기준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총 34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40명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노인 교통사망사고는 17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4명 보다 무려 39명(29.1%)이나 늘었다.

특히, 노인 보행중 사망자는 65명으로 지난해 52명 보다 25%p 늘었다. 전체 보행중 사망자(110명)에서 차지하는 비율로는 무려 59%가 노인들이 차지하고 있다. 이중 26명은 도로를 무단횡단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집계 됐다. 

충남지방경찰청 교통안전계 관계자는 “노인 보행자 사망사고는 오후 6시에서 8시 사이에 19건이 발생해서 전체의 30% 가까이 된다”며 “차량에 의한 교통사망사고도 이 시간대에 44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해 질 무렵부터 해가 진 직후에는 퇴근시간대와 겹치면서 운전자나 보행자나 다 마음이 급해지면서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어르신 안전귀가 서비스’를 더 적극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어르신 안전귀가 서비스’는 신고 출동 등 급한 상황이 아닌 순찰차가 도로에서 노인 보행자를 발견할 경우 목적지까지 이동시켜 주는 서비스로 11월 21일 현재 도내 경찰서에서 총 2만6395건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