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토크] 박근혜 써먹은 천막당사, 이번엔 정동영이…
[정가 토크] 박근혜 써먹은 천막당사, 이번엔 정동영이…
  • [충청헤럴드=신수용 대기자]
  • 승인 2018.12.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막당사라는 게 있다. 주로 허허벌판에 냉난방 없이 천막을 치고 이 공간을 당사 사무실로 쓰는 것을 말한다. 천막당사는 당이 위기에 몰릴 때나 관철해야 할 현안이 있을 때 써먹었다. 당의 돌파구 역할이었던 셈이다.

또는 시민에 자신의 정치철학과 정치 개혁을 다짐하는 수단이자 정치 투쟁의 도구로 활용돼 왔다. 단식농성과도 무관치 않다.

한나라당은 차떼기 정당이라는 오명을 지우기 위해 박근혜 당시 대표가 천막당사 당을 옮겼다.

그게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참패 위기에 처했을 때다. 당시 박 대표가 국회 밖에 서울 여의도 공원 인근 부지에 천막당사를 설치했다. 한나라당은 천막당사 효과로 예상의 2배가 넘는 121석을 얻었고, 박 대표를 선거의 여왕으로 올려놓았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3일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임시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3일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임시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엔 지난 4월 말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을 관철하기 위해 국회 계단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인 바 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3일 ‘천막당사’를 차렸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선거제도 개혁 관찰을 위해 풍찬노숙에 나선 것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이 소수정당의 의석 확보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정치적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앞에 천막당사를 설치한 뒤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회ㆍ경제적 약자들에게 정치적 힘을 돌려드리기 위해 천막당사 투쟁에 돌입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정치ㆍ선거 제도 개혁을 당의 운명을 걸고 관철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천막당사 설치를 두고 평화 당 직원들과 국회 직원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회 직원들은 천막당사 설치를 막기 위해 새벽부터 국회 앞 계단을 지키며 평화당 직원들을 저지했다. 이에 평화당 직원들이 거세게 반발하며 설치를 강행했다.

양측의 몸싸움은 장병완 원내대표가 나타나 설치 의사를 밝히자 국회 직원들이 물러나면서 마무리됐다.

장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천막을 치고 선거제도 개혁이 완성될 때까지 국민과 함께 싸우겠다"라며 “우리 정치사의 가장 큰 의미로 기록될 선거제도 개혁에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은 진정성을 갖고 동참하길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