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9 16:13 (수)
한국당 “검은돈 의혹, 박범계 소환조사” 촉구
한국당 “검은돈 의혹, 박범계 소환조사” 촉구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2.0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 검찰 제출…검찰 소환 여부 촉각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가운데) 등 당직자들이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를 검찰에 전달하는 모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가운데) 등 당직자들이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를 검찰에 전달하는 모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지난 지방선거 ‘불법선거자금’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국회의원(서구을)의 진실 규명과 함께 검찰을 향해 소환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이활 사무처장과 박희조 수석대변인 등 당직자들은 3일 오후 2시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공직선거법 위반 등)를 대전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

이들은 수사 촉구서를 전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언론이나 김소연 시의원 등을 통해 지난 지방선거 검은돈 의혹과 관련 명백하고 확실한 증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에서는 수사에 미온적”이라며 “이번 검찰 수사 촉구서를 제출함으로써 검찰의 강력한 수사 의지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검찰에서 현재까지 박 의원에 대한 어떠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검찰은 (박범계 의원의) 소환조사와 함께 필요하다면 계좌추적까지 요구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았다. 수사 촉구서를 제출한 이상 검찰에서는 더더욱 이 문제에 대해 강력 수사의지를 갖고 박 의원에 대해 여러 가지 수사를 진행해주실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이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를 검찰에 제출하는 모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이 '박범계 국회의원 수사 촉구서'를 검찰에 제출하는 모습.

앞서 지난달 28일 민주당 대전시당의 ‘공천 불법자금 강요’ 사실을 폭로한 김소연 대전시의원(민주당·서구6)도 박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김 의원은 이미 구속돼 있는 박 의원 전 비서관인 변재형(44)씨가 자신에게 1억 원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을 박 의원에게 알렸음에도 이를 차단하지 않았다며, 공직선거법 위반을 방조한 형법상 '부작위에 의한 방조 혐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변 씨 등에게 적용된 공직선거법 혐의에 대해 공동정범(공범)도 주장하고 있다.

반면 박 의원은 “김 의원은 박 의원의 휴대전화가 ‘스모킹 건’이라 주장하며 주변의 관심을 돌려 자신이 저지른 거짓말을 감추려 하고 있다”며 “더이상 김 의원이 대전시민들과 언론을 상대로 호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반박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사건에 대한 공소시효가 오는 13일 만료됨에 따라 검찰이 박 의원을 소환조사할 지 지역 정가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