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시내버스 향한 성난 여론 '일파만파'
천안 시내버스 향한 성난 여론 '일파만파'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2.0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통해 이용객 불만 회자…정의당 충남도당 논평 “서비스 개선 시급”
충남 천안시의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충남 천안시의 시내버스 서비스를 개선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천안시의 운전기사 '인사 의무화' 정책이 SNS에서 공감대를 형성한데 이어 정당까지 나서서 독려하고 나섰다. 

3일 정의당 충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12월의 첫 주말, SNS에서는 천안 시내버스가 화제가 됐다. 한 네티즌이 천안 시내버스의 불친절 사례를 게시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다른 네티즌들이 자신이 당한 경험담을 올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천안 시내버스의 차량 낙후 ▲기사들의 불친절·난폭운전 ▲비싼 요금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 게시글에는 공감하는 댓글이 이어지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SNS상에 반향을 일으킨 천안시 시내버스 불평을 담은 게시글.

천안시는 이미 지난 달 26일 개선명령을 내렸다. 운전기사의 근무복 및 핸즈프리 착용, 인사말 의무화 등으로, 암행감찰반을 꾸려 단속하고 과징금을 물리겠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정의당은 “천안시가 열악한 서비스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점은 고무적”이라며 “그러나 그 내용은 구태의연하다. 운전기사가 근무복 차려입고, 승객에게 인사말만 건네면 그것으로 서비스는 충분한 것일까”라며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한 가지 사례를 들어보자. 천안의 버스 요금은 카드결제시 1350원으로 서울에 비해 150원 비싸다. 그러나 서울과 달리 전철 환승이 되지 않아 승객들이 1호선 수도권 전철로 갈아타려면 추가 운임을 부담해야 한다”며 “이런 실정임에도 천안시의 서비스 개선명령에는 이 같은 점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또 “이미 천안지역 시민단체들은 2015년 즈음부터 요금 인하 및 버스 공영제 도입을 촉구해왔다. 선거철마다 후보들이 버스 공영제를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선거가 끝나면 조용히 자취를 감췄다”고 강조했다.

이어 “천안 시내버스가 여론의 도마에 오른 걸 단순 해프닝으로 치부할 수 있다. 그러나 지자체 행정을 담당하는 공무원과 관계 당국은 가벼이 넘겨서는 안 된다”면서 “열악한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을 위해 시민단체와 지역 주민들의 여론을 수렴해 제대로 된 개선책을 내놓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