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농어업인 대표기구 ‘농어업인회의소’ 공식화
충남 농어업인 대표기구 ‘농어업인회의소’ 공식화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2.04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창립총회 개최, 내년 1월 출범…광역도 최초, 도내 7개 시·군 참여
4일 충남 농어업인의 대표 기구로, 도내 30여 농어업인 단체가 참여한 ‘충남 농어업인회의소’가 내년 1월 공식 출범을 위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충남 농어업인의 대표 기구로, 도내 30여 농어업인 단체가 참여한 ‘충남 농어업인회의소’가 내년 1월 공식 출범한다. 설립 추진 3년여 만에 전국 광역도 중에서는 처음으로 결실을 맺게 됐다.

4일 도에 따르면, 이날 예산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충남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가 열렸다.

농어업회의소는 상공인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상공회의소와 유사한 기구로,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도내 50개 농어업인 단체 중 28개 단체와 7개 시·군 농어업회의소를 합해 총 34개 단체가 참여 중이다.

주요 역할은 ▲농어업 정책에 관한 자문 및 건의 ▲농정에 대한 평가 ▲농어업에 관한 현장 중심 사업 조사 ▲시책 발굴 ▲연구 개발 등이다. 또 ▲농어업회의소 참여 회원 역량 강화 및 교육·훈련 ▲국가 및 지방정부로부터 위탁받은 사업 수행 ▲기타 농어업 발전과 회의소 목적 달성에 필요한 사업도 수행하게 된다.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이달 중 사무국을 설치한 뒤, 설립허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 1월 공식 출범한다.

이날 창립총회에서 양승조 지사는 “민선7기 충남도는 농어업 농어촌 문제 해결을 위해 ‘3농정책위원회’를 새롭게 출범시키고, 보다 성숙한 3농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행복한 농어업인, 지속가능한 농어업, 살기 좋은 농어촌을 비전으로 삼고, 사람 중심의 복지농정을 구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충남에는 50여개의 농어업 단체가 있으나 하나된 목소리를 내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런 한계 극복을 위해서는 새로운 형태의 협치농정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며, 그 해법이 바로 충남 농어업회의소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 농어업회의소는 지난 2015년 농식품부의 시범 사업 공모에 선정되며 설립 추진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도는 시·군 농어업회의소 설립부터 추진, 2016년 예산군이 도내 최초로 농어업회의소를 설립하고, 2017년 당진시, 2018년 아산시가 설립을 마치는 등 총 7개 시·군이 농어업회의소 설립을 완료했거나 추진 중이다.

이 과정에서 도는 도내 50여개 농어업인 단체를 대상으로 합동토론회와 워크숍, 간담회 등을 개최, 광역 농어업회의소 설립 합의를 이끌었다.

농어업인 대상 광역 농어업회의소 설립 관련 설문에서는 참여 농어업인의 72.3%가 찬성한다는 답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