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중앙당에 ‘박범계 징계·직무정지’ 요청
김소연, 중앙당에 ‘박범계 징계·직무정지’ 요청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2.0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원 “불법선거자금 묵인·방조, 박 의원 당무직 배제해야”
김소연 대전시의원(우측)이 4일 민주당 중앙당을 방문, 지방선거 금품요구 묵인 및 방조 등을 이유로 박범계 국회의원(좌측)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우측)이 4일 민주당 중앙당을 방문, 지방선거 금품요구 묵인 및 방조 등을 이유로 박범계 국회의원(좌측)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불법선거자금’ 요구를 폭로한 김소연 대전시의원(더불어민주당·서구 6)이 4일 같은 당 박범계 국회의원(대전 서구을)에 대한 징계 청원과 함께 당무 감사원장 등 직무 정지를 중앙당에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박범계 의원에 대한 징계청원 및 당무감사원장직, 생활적폐청산위원장직 직무정지 신청서를 제출하러 갑니다. 많은 고민 끝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이 불법정치자금 요구를 묵인·방조하고 오히려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엄중한 징계와 함께 징계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박 의원을 당무직에서 배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현재 민주당 중앙당 당무감사원장과 생활적폐청산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논란이 있는 의원이 중앙당 당무감사원장을 맡고 있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의원의 직무를 정지시켜 보다 투명하게 진상을 밝히고 적법한 징계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것이 김 의원의 입장이다.

김 의원은 이날 중앙당을 방문해 지방선거 금품요구 묵인 및 방조 등을 이유로 박 의원에 대한 징계를 청원했다.

그는 이날 복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중앙당에서 당직자가 성(性) 비위나 금품수수, 국민 또는 하위직에 대한 갑질, 채용비리 등을 저질렀을 경우 당에 대한 기여도나 공헌도와 상관없이 불관용 원칙을 적용할 방침을 밝혔다”며 “이 부분이 엄중히 지켜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