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허태정 대전시장 “조직개편 내주 완료하겠다”
허태정 대전시장 “조직개편 내주 완료하겠다”
  • 박성원 기자
  • 승인 2018.12.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17일 주간업무회의서 조직개편 완성 예고...완벽한 인계인수 지시
대전시 주간업무회의 장면.
대전시 주간업무회의 장면.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시 조직개편안을 내주까지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17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갖고 “이번 인사는 가급적 기회를 주는 방식으로 구성, 다음 주까지 완료토록 하겠다”며 “새해를 맞이할 때 안정된 상황에서 시정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여러모로 볼 때 우리시 조직이 협업을 통해 잘 돌아가도록 조직기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빨리 실현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허 시장은 인사와 관련 실질적 인계인수를 철저히 해 업무가 원만히 이어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업무 인계인수는 단순 자료뿐만 아니라 업무에 필요한 관계망까지 전해져야 한다”며 “업무진행요소와 사람관계, 관련 스토리까지 모두 인수인계 되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공사공단 개혁과 관련해 허 시장은 “여기에 시가 무엇을 할 수 있고 어떻게 조치할지 판단, 내년 개혁을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KTX 서대전역 감차, 트램 예타 면제사업 추진, 월평공원 공론화 등 중요 현안이 조직개편과 상관없이 여러 경우의 수에 대응할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허 시장은 “우리가 맞닥뜨린 주요 현안은 경우에 따른 대응논리를 빠짐없이 갖추고 있어야 한다”며 “담당부서는 인계인수에서 흐트러짐 없도록 완벽한 작업대를 갖춰놓고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논리적인 안을 보고하라”고 말했다.

또 이날 허 시장은 내년도 국비확보 성과의 의미를 확산시키기 위한 인식공유 방법과 논리개발을 지시했다.

허 시장은 “많은 직원들 노력 덕분에 역대 최고 국비확보라는 성과를 거뒀다”며 “하지만 우리가 이룬 사업 하나하나의 내용을 먼저 내부구성원이 이해해야만 단순히 국비 얼마냐가 아닌 어떻게 중요한 사업인지 알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이날 허 시장은 교통사고 등 안전지표 향상을 위한 대책 마련 등 시정 현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