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남도당 “한국당 ‘짐승형부’ 해명하라”
민주당 충남도당 “한국당 ‘짐승형부’ 해명하라”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2.2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논평…한국당, 천안 처제 성폭행 피의자 ’당직자’ 활동 해명해야

지역사회를 충격에 빠트렸던 충남 천안의 ‘처제 성폭행 사건’(본보 16일자 <청소년 성상담 교육자, 알고 보니 처제 ‘성폭행범’>보도)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이하 충남도당)이 자유한국당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고 나섰다.

충남도당은 28일 논평을 통해 천안 ‘짐승형부’ 사건의 피의자가 한국당 지역위원회 당직자였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먼저 충남도당은 “천안지역 정가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모 인사가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더구나 피의자는 초·중·고등학생을 가르치는 입시학원 원장으로 일해 왔으며, 처제를 대상으로 이렇듯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시민들은 실로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먼저, 말로 다 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 분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경찰은 2차 피해 방지를 비롯해 피해자를 가장 우선해 수사를 진행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피의자가 그동안 한국당에서 각종 직책을 맡아 활동했던 만큼, 한국당 충남도당은 피해자와 도민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이번 사건과 관련해 협력할 부분이 있다면 공당다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한편, 수년간 한 집에 사는 처제를 성폭행하고 부인을 폭행해 온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박 모씨는, 한국당 천안병 청년위원장으로 지내면서 학원 운영자, 청소년 성 상담가 등을 내새우며 지역사회에서 활동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