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9:37 (화)
충남도, 컨벤션센터 축소 “우려 수준 아냐” 해명
충남도, 컨벤션센터 축소 “우려 수준 아냐” 해명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1.0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궁영 행정부지사 9일 긴급 브리핑…“잘못 재단된 옷 맞춤 재단한 것”
남궁영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9일 언론 간담회를 통해 충남국제컨벤션센터 설립규모 축소와 관련해 해명하고 나섰다.

충남도가 천안아산KTX R&D집적지구 내 계획 중인 ‘충남국제컨벤션센터’ 설립규모 축소와 관련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과 양승조 충남지사의 대표공약이었던 만큼, 사업계획의 대폭 축소가 ‘충남도 소외론’으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로 읽힌다.

9일 오전 남궁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언론 브리핑을 통해 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충남국제컨벤션센터’ 건립 변경 계획과 규모, 재원 계획 등을 설명했다.

도에 따르면 충남 국제컨벤션센터는 총사업비 1939억 원을 투입, 천안·아산 연구개발(R&D) 집적지구 내 4만5000㎡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5만1900㎡ 규모로 건립된다. 기간은 올해 설계 작업을 거쳐 2022년 완공이 목표다. 

공간 내부에는 전시장과 중소기업홍보관을 비롯해 대회의장 1개, 중회장 3개, 소회의장 5개를 갖출 예정이며, 벤처 및 교육시설과 전문식당 등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하지만 이는 연면적 7만250㎡, 지상 10층 규모였던 당초 계획보다 대폭 줄어든 규모다. 

특히, 컨벤션센터의 핵심 시설인 전시장은 2만㎡에서 9000㎡로, 주차대수는 1480대에서 1068대로, 회의시설도 6150㎡에서 4768㎡로 축소됐다. 국비 역시 843억 원에서 299억 원으로 줄었다. 반면, 도비는 843억 원에서 1047억 원으로, 부지매입비(천안시비)는 408억 원에서 593억 원으로 각각 204억 원과 185억 원씩 늘었다.

충남도가 정부예산 확보에 실패해 사업을 불가피하게 축소했다는 논란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남궁 부지사는 “일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축소시켰다는 시각이 있는데, 정확히 표현하면 너무 크게 재단해 내 몸에 맞지 않던 옷을 알맞게 맞춘 것”이라고 일축했다.

충남컨벤션센터 조감도.
충남컨벤션센터 조감도.

먼저 전시장 규모에 대해 “9000㎡ 넓이는 좀 빡빡하게 1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기존대로 2만㎡라면 1만 명 규모 행사를 동시에 두 개 유치할 수 있는 넓이인데 현실적으로 그런 일은 거의 없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혹시 20~30년 후에 더 큰 규모가 필요할 경우가 있을 것을 대비해 건물 구조도 10층에서 증축이 가능한 설계구조로 변경해 4층으로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또 국비의 감소에 대해서는 “컨벤션센터는 국비는 균형발전특별회계로 배정됐다. 이는 타시도 역시 마찬가지다. 일반 국비와 달리 균특회계는 일정 범위가 정해져 있어 그 안에서 도가 자율적으로 조정하게 돼있다”며 “이번 사업은 더 급한 균특회계 사업을 위해 국비 비율을 낮춘 것일 뿐 국비 확보액이 감소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감소한 사업면적에 비해 총 사업비는 2094억 원에서 1939억 원으로 감소폭이 적다. 즉, 1㎡당 건축단가는 늘었다는 것”이라며 “기존 계획이 학교수준의 건축수준이라는 평 때문에 건축 수준을 상향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조언이 있었다. 수도권 남부와 충청권을 아우르는 수준의 전시공간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 광역단체별 컨벤션센터는 경남·제주·전남·광주·전북·인천 등 대부분이 보유하고 있으며 충남도와 강원도만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