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수습팀 전원 현지 도착..."추가피해 예방 총력"
건양대 수습팀 전원 현지 도착..."추가피해 예방 총력"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9.01.1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머지 학생들 건강상태 '양호'..."건강검진 결과 따라 귀국 시기 결정"
건양대학교 정문.[자료사진]

건양대 사고수습팀 전원이 해외봉사 학생이 사망한 캄보디아 현지에 도착해 본격적인 수습에 나섰다. 대학 측은 11일 밤을 시작으로 학생들을 순차적으로 귀국시킬 예정이다.

11일 건양대에 따르면, 이원묵 총장과 건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캄보디아 프놈펜 인근 학생들이 머무는 호텔에 도착했다.

이로써 전날 오후 출국했던 의료공대학장과 학생처장, 유족들에 이어 모든 수습팀이 현장에 모였다. 추가로 진통이나 이상이 있는 학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장 일행은 남은 학생들의 건강 상태가 양호다고 보고 받았으며, 유가족을 대면해 위로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학생들의 시신은 인근 병원에 임시로 안치된 상태로, 대학 측은 이날 밤부터 학생들을 귀국할 수 있도록 한다는 입장이다. 또 귀국 즉시 학생들을 대학병원으로 이송, 혈액검사와 심리치료를 진행할 방침이다.

대학 측은 현재 인솔 교수가 남은 학생들과 수시로 면담을 하며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있으며, 학생들은 호텔에 머물며 학교 측이 제공하는 식단에 따라 식사 중이라고 전했다.

대학 관계자는 <충청헤럴드>와의 통화에서 "감염 내과 교수의 건강 상태 체크가 마무리되고 항공권이 확보되는 대로 학생들을 세 번에 걸쳐 한국으로 복귀시킬 계획"이라며 "진단 결과에 특별한 문제가 없을 경우 복귀 시기는 더욱 늦춰질 수 있다"고 밝혔다.  

건양대 의료공과대학 학생 16명과 교수 2명, 직원 1명으로 구성된 건양대 해외봉사단은 지난 6일 12박 14일 일정으로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떠났다. 이들은 현지 주민들을 위한 생활용품을 만들어주는 봉사활동을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8일 오전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각각 9일 오후, 10일 오전 숨졌다.

한편, 현지 병원은 이들의 사인을 각각 '심장마비'와 '심정지'로 보고 있지만, 학교 측은 "정확한 사인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