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1:21 (월)
김소연 대전시의원 “민주당 당원명부 유출 '증거' 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민주당 당원명부 유출 '증거' 있다”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1.1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시의회서 기자회견...권리당원 명부 공개 “대전시장 불법 경선 사용 증거”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6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지방선거 당시 권리당원 명부가 유출됐다고 주장하며 유출된 명부 일부를 기자들에게 공개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6일 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유출된 권리당원 명부 일부를 공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 명부가 유출됐다는 의혹을 폭로했던 김소연 대전시의원(무소속·서구6)이 증거를 제시했다.

김 의원은 16일 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출된 권리당원 명부 일부를 공개하며 “불법 선거자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4명의 피의자들을 상대로 조사한 증거기록 중 일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리당원 명부 유출 정황은 16일 진행되는 재판기록에도 명백히 나와 있다. 이는 대전시장 후보 경선에 관여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날 공개된 권리당원 명부는 구속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등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과정에 제시된 증거로, 박범계 국회의원(서구을)의 측근들이 작성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조승래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15일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에 대해 “김소연 시의원의 주장일 뿐이고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검찰이 변모씨(구속기소)로부터 압수한 컴퓨터에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주소, 추천인1, 추천인2 라고 적혀 있는 1058명의 파일도 있다”며 “당에서 나온 파일인지, 개인 파일인지는 모르겠지만, 왜 추천인1, 추천인2로 분류돼 있는지 민주당에서 확인해줘야 할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박범계 의원실 박수빈 비서와 전문학 전 의원, 변재형 씨 등이 카카오톡을 통해 수시로 연락하며 당시 허태정 시장 후보를 도왔다는 증거 기록이 있는데 어떻게 이것이 개인의 주장일 뿐이냐”고 따졌다.

아울러 “박범계 의원이 변씨와 연락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는데, 의원실 비서와 전문학, 변씨 등이 수시로 연락하며 권리당원 명부를 주고받았고, 일부 카톡방에 박 의원이 이들과 함께 참여했는데 어떻게 (박범계 의원이)모를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와 함께 검찰 수사에 대한 불만도 토로했다. 김 의원은 “개인정보보호법에는 당사자 동의 없이 명부를 유출하면 안 되며, 위반할 경우 엄격하게 조사하고 처벌하는 범죄”라며 “시장 경선에 영향을 끼쳤기 때문에 검찰은 인지수사를 했어야 하는게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박 의원 등의 소송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고 말한다”며 “지인들과 변호인단 구성 등도 협의하고 논의했지만, 혼자서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의정활동과 최대한 겹치지 않도록 (법적인)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해 12월 20일 김 의원을 상대로 “개인의 SNS 등을 통해 자신에 대한 악의적 허위사실들을 지속적으로 적시·공표·유포해 왔다”며 1억 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다.

채계순 대전시의원 역시 성추행 및 특별당비 문제 등 허위사실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김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