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기다렸다”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본격화
“23년 기다렸다”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본격화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1.2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타 면제 사업 확정
총 사업비 6950억, 37.4km 순환노선 2025년 개통 목표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예타 면제가 확정된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갖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9일 예타 면제가 확정된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에 대해 언론 브리핑을 갖고 있다.

지난 23년간 답보상태에 빠져있던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사업이 본격화 된다.

정부가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을 포함한 전국 23개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키로 확정한 것.

다만, 당초 대전시가 도시철도2호선 사업을 위해 정부에 제출한 총 예산 8000억 원 가운데 1000억 원이 축소된 7000억 원에서 결정된 것이 아쉬운 점으로 남았다.

정부는 29일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를 확정해 발표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시청 기자실에서 언론브리핑을 갖고 “대전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시민 여러분의 전폭적인 관심과 지지 속에 국비 지원 사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대전시가 신청한 트램 사업은 KDI(한국개발연구원)에서 지난 해 1월부터 전체 순환선(37.4㎞) 계획 구간 중 1구간(32.4㎞)한하여 타당성 재조사가 진행돼 왔으나, 신교통수단에 대한 정확한 수요예측 등이 어려워 사업추진가능여부와 시기 등이 모두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이번에 트램 사업이 국비 지원 사업으로 확정됨에 따라 지난 1996년 정부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기본계획 승인 이후 23년 동안 표류하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사업이 무가선 트램방식으로 본격 추진된다.

세계 최초로 도입되는 무가선 트램은 국가 R&D 사업으로 개발된 신기술로, 기존의 트램과 달리 배터리로 운행되기 때문에 공중전선 설치가 필요 없어 도시경관에도 유리한 친환경 미래 대중교통 수단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노선도. 대전시 제공.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노선도. 대전시 제공.

대전시 트램 사업은 총 사업비 6950억 원(2017년 기준)으로 정류장 36곳, 총 연장 37.4㎞의 완전한 순환선으로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된다. 서대전육교 지하화 사업도 트램 사업에 포함됐다.

타 지자체의 예타 면제 사업이 대부분 광역연계 사업인 것과 달리 대전 트램 사업은 대전시 5개 자치구를 순환하는 대전 균형발전사업이라는 점에서 대전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취업 유발효과 9661명, 생산유발 효과 1조 5463억 원으로 추정)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트램 B/C(편익/비용) 분석 방법 미비로 예타통과가 어려웠던 2구간을 포함해 당초 계획했던 완전한 순환선으로 건설할 수 있게 된 점, 서대전육교 지하화에 대한 추가 국비 지원을 확보한 것은 이번 예타 면제 선정의 의미 있는 성과로 평가된다.

대전시는 이르면 올해 3분기 중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는 현재 설계비 50억 원(국비 30억 원 포함)을 이미 확보한 상태로 지역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내에 도시철도 기본계획변경 승인 등 진행 중인 행정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올해 3분기 안에 설계에 착수,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트램 건설 전담조직 신설 등을 통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되 시민과 전문가의 폭넓은 참여 통로를 만들어 대전의 교통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침체된 지역 건설 경기 활성화를 위해 사업 추진과정에서 되도록 많은 지역 업체들이 사업에 참여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