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3 19:26 (화)
대전교육청, 홍역 확산방지 개인위생 당부
대전교육청, 홍역 확산방지 개인위생 당부
  • [충청헤럴드=허경륜 기자]
  • 승인 2019.02.1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중요"
대전시교육청.

대전시교육청은 최근 대전에서 첫 홍역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전체 학교에 홍역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개인위생관리에 유념할 것을 당부했다.

1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홍역은 고열과 함께 피부 발진이 나타나고 기침, 콧물, 결막염이 동반될 수 있다. 또 전염력이 강해 면역력이 없는 사람이 노출됐을 때 90%이상 감염될 수 있다. 환자와 직접 접촉하거나 호흡기 분비물 등을 통해 감염된다.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발생 지역 여행자 중 예방접종 미접종자와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이 홍역에 감염되어 국내에서 소규모 유행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여행 전 홍역 예방접종력을 확인하고 접종력이 없거나 홍역을 앓은 적이 없는 경우 의사와 상의해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하고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이광우 체육예술건강과장은 "해외 여행 후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