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10:14 (토)
대전시, 독립감사기구 ‘감사위원회’ 공식 출범
대전시, 독립감사기구 ‘감사위원회’ 공식 출범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2.2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이영근’ 초대감사위원장 임명... 현판식 가져
외부전문가 참여 합의제 감사기구 도입... 자체 감사기능 대폭 강화
대전시 ‘감사위원회’ 현판식 장면.
대전시 ‘감사위원회’ 현판식 장면.

대전시가 20일 합의제 행정기구 ‘감사위원회’를 공식 출범하고 감사기능 강화에 나선다.  

이번 감사위원회 출범은 지난 2011년부터 개방형으로 감사관을 임용하는 등 감사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독립적인 의사결정에 한계가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에 따라 시는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합의제 감사기구를 도입해 자체 감사기능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감사위원회 출범에 따라 기존 감사관 중심의 의사결정 체제가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정기회의(월1회)와 수시회의를 통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개선된다.

감사위원회는 감사정책 및 기관종합감사 계획은 물론 감사결과 처분(행정상·신분상)도 심의·의결하는 역할도 병행한다.

시는 감사위원회가 행정수반으로부터 독립적 지위에서 심의·의결해 감사의 공정성 및 전문성, 투명성을 확보하고 감사행정에 대한 시민의 신뢰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감사위원회는 위원장, 상임위원, 비상임위원 5명 등 모두 7명으로 구성된다. 비상임위원은 변호사 1명, 회계사 1명, 대학교수 1명, 전직공무원 2명 등 분야별 전문가로 위촉됐다.

이영근 초대감사위원장.
이영근 감사위원장.

초대 감사위원장에 감사원 출신 이영근(54), 상임위원에 변호사 출신인 홍성구(44)씨를 각각 임명하고 비상임위원 5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이영근 초대 감사위원장은 충남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감사원 자치행정감사국, 건설환경감사국, 공공기관감사국, 국토해양감사국 등을 두루 걸친 감사업무 전문가이다.

대전시는 이날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영근 감사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위원회 현판식을 가졌다.

이영근 감사위원장은 “대전시 감사위원회 출범 원년으로 위원회의 독립성과 위상을 정립해 감사의 공정성과 투명성, 전문성이 향상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위원회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청렴도시 대전의 위상은 높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감사위원회는 지난 1월 1일 조직개편을 통해 행정부시장 직속 감사관실을 합의제 감사기구인 감사위원회로 재편하고, 개방형직위 공모 절차를 통해 위원장을 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