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9:05 (금)
충남지역 염원 '유관순 열사 서훈 격상' 가시화
충남지역 염원 '유관순 열사 서훈 격상' 가시화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2.2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국무회의, 서훈 격상 의결 예정…박완주 “3.1운동 100주년 기념 출발” 환영
지난달 충남도와 시장 군수들이 유관순열사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는 모습.
지난달 충남도와 시장 군수들이 유관순열사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상훈법 개정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는 모습.

충남도와 천안시 등 충남지역을 중심으로 적극 추진돼 온 유관순 열사 독립유공자 서훈 등급 1등급 격상이 실현될 전망이다. [최종 수정 26일 오후 2시 25분]

26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회의원(천안을) 등에 따르면, 이날 열릴 국무회의에서 유관순 열사의 서훈을 현재 1등급으로 올리는 방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그동안 유 열사는 국가보훈처 독립유공자 서훈 5등급 중 3등급으로 너무 낮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상향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지역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하지만 현행 상훈법에 동일 공적에 대한 훈장·포장을 중복으로 수여할 수 없도록 돼있어 서훈 격상을 위해서는 법 개정이 불가피했던 상황. 

이에 정부는 기존 독립운동 유공 외에 유 열사가 사후 건국과 국가이미지 향상, 애국심 고취 등에 기여한 공로에 대해 1등급 건국훈장을 추서하는 방법으로 서훈을 격상시킨다는 방침이다.

박완주 국회의원.

이와 관련 박완주 의원은 “정부가 유 열사의 서훈 격상을 결정한 것은 3·1운동의 정신이 오늘날 국민주권 시대를 활짝 연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나아가 앞으로의 새로운 100년이 지향하고 계승해야할 최우선 가치임을 다시금 천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그동안 유 열사 서훈 상향을 위해 지난 1월 30일 민주당 의원 33인과 함께 ‘유관순 서훈승격 특별법’ ‘유관순 열사 서훈등급 상향촉구 및 서훈변경을 위한 특별법 제정 결의안’을 대표발의 바 있다.

그는 또 “유 열사의 서훈 건국훈장 1등급 격상은 끝이 아닌 시작”이라면서 “저평가된 독립운동가에 대한 공적을 새롭게 발굴하고, 합당한 예우를 다하는 것이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는 우리에게 주어진 가장 무거운 책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유 열사에 대한 서훈 격상은 3·1운동 정신을 계승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의 이정표를 제시하는 출발점”이라면서 “그 동안의 노력이 성과를 얻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외에도 천안시를 비롯한 공공기관과 홍문표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번 정부의 서훈 격상 결정을 환영하는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