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1:21 (월)
‘민주당 불법정치자금 폭로’ 김소연, 미래당 입당한 이유?
‘민주당 불법정치자금 폭로’ 김소연, 미래당 입당한 이유?
  • [충청헤럴드=박성원 기자]
  • 승인 2019.03.0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시의원 “무소속 시의원으로서 한계” 입당 이유 밝혀
“기회가 된다면 도전 해보겠다” 21대 총선 도전 가능성 열어놔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4일 바른미래당 입당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4일 바른미래당 입당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4일 바른미래당 입당을 공식화했다. 특히 이날  김 시의원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도전 가능성도 내비쳤다.

김 시의원은 이날 오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바른미래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았다”면서도 “기회가 된다면 여러가지 도전을 해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년 총선에서 제 역할을 두고 오간 내용은 없다”라며 “제3당이자 소수정당인 바른미래당이 대전에서 조금 더 어필하고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의원은 바른미래당 입당 배경에 대해 “무소속 시의원으로서 의정활동에서 겪을 수밖에 없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 이상 이념 논쟁을 하지 않고 미래 먹거리 창출, 민생, 약자위한 복지, 청년의 미래 등을 위해 제3의 노선을 걷는 바른미래당 정책에 많이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내부고발자와 공익신고자를 보호하고, 민생과 먹거리, 청년의 미래 등 실질적인 정책을 구상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동참한 신용현 대전시당위원장은 “깨끗하고, 양심 있고, 능력 있는 김 시의원의 입당은 천군만마를 얻은 것과 같다”라며 “손학규 대표도 김 시의원 입당을 계기로 내부고발자 보호, 공익제보 활성화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라고 전했다.

또 “김 시의원이 어려운 결심을 용기 내 해준 만큼 당이 보호할 것이며, 김 시의원이 제기한 문제가 엄정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대 서구을 지역위원장 역시 “김 시의원은 박범계 국회의원과의 싸움뿐만 아니라, 의정활동도 열심히 한 참 좋은 시의원이다”라며 “김 시의원이 훌륭한 정치 역정을 펼쳐나가는데 좋은 동지로서, 동반자로서 후원하고 역할을 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한편,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측의 불법 공천헌금과 특별당비 요구 의혹을 폭로했다가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김 시의원은 박범계 의원 전 비서관인 변재형 씨와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으로부터 공천 대가로 1억 원 상당의 불법 정치자금을 요구받았고, 박범계 의원에게 이를 4차례나 보고했지만 묵살 당했다고 주장했다.

검찰 수사결과 1억 원을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 변 씨와 전 씨는 구속됐지만 검찰은 박 의원에 대해선 ‘혐의없음’ 처분을 내리고 기소하지 않았다. 김 시의원은 다시 법원에 재정신청을 하는 등 일부 사안은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박 의원은 김 시의원에게 명예훼손 등 혐의로 1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4일 바른미래당 입당 기자회견을 가진 후 바른미래당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용현 대전시당위원장, 윤봉선 서구을 지역위원회 여성위원장, 김소연 시의원, 윤석대 서구을 지역위원장, 김태영 시당 대변인.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4일 바른미래당 입당 기자회견을 가진 후 바른미래당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용현 대전시당위원장, 윤봉선 서구을 지역위원회 여성위원장, 김소연 시의원, 윤석대 서구을 지역위원장, 김태영 시당 대변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