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3 18:36 (목)
자유한국당 “충남도, 민주당 국회의원 홍보대행사?”
자유한국당 “충남도, 민주당 국회의원 홍보대행사?”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3.06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당 6일 논평…윤일규 국회의원 입법활동 보도자료 대신 발송 ‘비난’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이하 충남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국회의원(천안병)의 입법활동을 보도자료로 배포(본보 5일자 <충남도, 지역 국회의원 입법활동 '홍보대행' 구설> 보도)한 충남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충남도당은 6일 논평을 통해 “보도에 따르면, 충남도가 윤 의원 입법 관련 보도자료를 대신 발송해 물의를 빚고 있다”며 “그 친절함에 황당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역 시·도에 1개 이상 지역방송국 의무 설치를 골자로 하는 윤 의원의 ‘방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입법 취지에는 적극 공감한다”며 “광역단체 중 유일하게 방송총국이 없는 충남에 지역민의 정서 함양과 지역 균형 발전을 촉진할 방송총국의 조속한 설치는 두말할 나위가 없다”고 윤 의원의 법안을 지지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착각하지 말길 바란다.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없고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우리의 진짜 걱정은 충남도 일부 공무원의 기저에 서슴없이 ‘민주당 friedly’를 행할 수 있는, 정치적 중립성에 흠집을 가할 수 있는 심각한 행위를 하고서도 ‘전혀 문제될게 없다’는 식의 분위기가 조성돼 있지 않은가하는 합리적 의심”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충남도청이 민주당 국회의원의 홍보 대행사인가? 세간의 우려처럼 도지사와의 각별한 인연 때문이라면 정말 곤란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충남도청은 도민을 위해 일하는 기관이지 특정 정파와 국회의원의 홍보 대행기관이 아님을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면서 “이번 사태를 유야무야 넘기지 말고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 공표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